전체메뉴
美, 수입차 관세 결정, 최대 6개월 연기
더보기

美, 수입차 관세 결정, 최대 6개월 연기

위은지기자 입력 2019-05-16 00:31수정 2019-05-16 00:3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수입차 관세’ 결정을 최장 6개월 연장할 것으로 보인다고 로이터통신 등이 15일(현지 시간) 보도했다. 로이터통신은 정부 당국자 3명을 인용해 백악관 측이 오는 18일까지 공식적으로 연기 발표를 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앞서 2월 미 상무부는 수입품이 국가 안보에 위협을 가할 때 긴급 조치를 취할 수 있도록 한 무역확장법 232조에 따라 트럼프 대통령에게 조사 보고서를 제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보고서를 받은 지 90일이 되는 18일까지 자동차와 그 부품 수입이 국가 안보에 위협인지 여부를 판단하고 관세 부과 등 대응 방식을 결정할 예정이었다.

로이터통신은 자동차 관세의 주요 당사국인 일본 및 유럽연합(EU)과 무역 협상을 진행하고 있는 상황을 고려해 연기를 선택한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위은지기자 wizi@donga.com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