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오스트리아 여행 중 여권 잃어버린다면 ‘맥도널드’ 방문하세요
더보기

오스트리아 여행 중 여권 잃어버린다면 ‘맥도널드’ 방문하세요

위은지기자 입력 2019-05-15 22:24수정 2019-05-15 22:2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5일(현지 시간)부터 오스트리아 여행 중 여권을 잃어버린 미국인은 가까운 맥도널드 매장에 들어가 도움을 받을 수 있다.

AFP통신 등에 따르면 주오스트리아 미국대사관은 11일 페이스북에 “도움이 필요한 미국인들을 돕기 위해 맥도널드 오스트리아 지사와 이날 새로운 파트너십을 맺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대사관은 트레버 트레이나 주오스트리아 미국대사와 이사벨 쿠스터 맥도널드 오스트리아 지사장이 악수하는 사진을 함께 올렸다.

대사관 측은 “오스트리아를 여행하는 미국 시민이 대사관에 연락할 방도를 찾지 못할 경우 15일부터 맥도널드 매장을 방문하면 된다”며 “여권 분실 및 도난 신고, 여행 관련 도움 등 영사 서비스를 받기 위해 미국대사관에 연락할 수 있도록 직원들이 도와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같은 소식이 알려지자 소셜미디어 이용자들은 “이제 햄버거, 콜라와 함께 ‘맥여권(McPassport)’도 주문할 수 있는 것이냐”고 농담했다. 아쉽지만 이는 불가능하다. 빌헬름 발디아 맥도널드 대변인은 “직원들이 24시간 대사관 핫라인에 연락할 수 있도록 도울 것”이라면서도 “여권 재발급 등 다른 영사 서비스는 대사관 고유 업무”라고 못박았다.

주요기사

맥도널드가 ‘미니 대사관’으로 선정된 이유로는 미국인들에게 맥도널드가 잘 알려져 있고, 오스트리아 내에 지점이 많기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오스트리아 내 맥도널드 지점은 195개다. 오스트리아 외 다른 국가에서도 이 같은 정책이 시행되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트레이나 대사를 임명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패스트푸드 매니아’로 유명하다. 특히 그가 가장 좋아하는 음식은 맥도널드의 대표 햄버거 ‘빅맥’으로 알려져 있다. 그는 3월 대학풋볼 FCS 전국 챔피언십을 차지한 노스다코타주립대 풋볼팀을 백악관 오찬에 초청해 맥도널드 햄버거와 감자튀김을 대접했다. 1월에도 대학 풋볼 국가 챔피언십 우승팀인 ‘클램슨 타이거스’를 초청해 맥도널드, 웬디스, 버거킹 등 패스트푸드점 햄버거를 만찬 메뉴로 내놓았다.


위은지기자 wizi@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