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거침없는 린드블럼, 역대 4차례·2명뿐인 투수 4관왕 도전!
더보기

거침없는 린드블럼, 역대 4차례·2명뿐인 투수 4관왕 도전!

강산 기자 입력 2019-05-15 21:35수정 2019-05-15 21:3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두산 조쉬 린드블럼. 사진제공|스포츠코리아

KBO리그에서 투수 4관왕을 경험한 인물은 선동열 전 한국야구대표팀 감독과 윤석민(KIA 타이거즈), 두 명이 전부다. 선 전 감독이 1989~1991시즌 3년 연속 다승과 평균자책점, 삼진, 승률의 4개 부문 타이틀을 거머쥐었고, 2011시즌 윤석민이 20년만에 이 기록에 입을 맞췄다. 역대 네 차례, 단 2명만이 작성한 쉽지 않은 기록이다.

그러나 올 시즌 조쉬 린드블럼(32·두산 베어스)의 투구를 보면 얘기가 달라진다. 8이닝 1안타(홈런) 무4사구 11삼진 1실점의 호투를 펼치며 승리투수가 된 15일 잠실 삼성 라이온즈전을 포함, 올 시즌 10경기에서 7승, 평균자책점 1.48(67이닝 11자책점), 61삼진(8볼넷)을 기록 중이다. 단 한 차례도 패전투수가 되지 않았으니 승률은 100%다. 다승과 평균자책점은 규정이닝을 채운 선수 가운데 단독 선두, 삼진은 김광현(SK 와이번스), 승률은 팀 동료 이영하와 함께 공동 선두에 올라 있다.

지금의 흐름이라면 8시즌 만의 투수 4관왕 도전도 무리가 아니라는 분석이다. 린드블럼은 그 조건을 완벽하게 갖췄다. 최고구속 150㎞의 포심패스트볼과 마치 슬라이더처럼 낙폭이 큰 컷패스트볼(커터), KBO리그 데뷔 후 시행착오를 거쳐 완성한 포크볼의 위력이 일품이다. 체인지업과 커브, 투심패스트볼도 언제든 활용할 수 있다. 상대 타자와 수 싸움에서 그만큼 유리한 고지를 점할 수 있다는 의미다. 서양 선수들에게 다소 생소한 포크볼은 본인이 KBO리그에서 성공하겠다는 강한 의지로 만들어낸 작품이다.

린드블럼이 등판한 경기에서 팀 승률이 0.900(9승1패)에 달하는 점도 긍정적인 요소다. 팀이 승리를 거두면 적어도 린드블럼이 패전투수가 될 일은 없다. 이는 정규시즌 막판 승률 타이틀을 놓고 경쟁할 경우 유리하게 작용할 수 있다.

관련기사

15일 경기는 린드블럼이 스스로 강한 멘탈(정신력)을 증명한 무대였다. 7회 2사까지 퍼펙트 행진을 이어가다 구자욱에게 솔로홈런을 허용했지만, 조금도 흔들리지 않았다. 8회에도 마운드에 올라 김헌곤과 최영진, 이학주를 모두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퍼펙트게임과 노히트노런 등 대기록에 도전하다 안타를 맞고 집중력이 떨어지며 무너지는 경우도 있지만, 린드블럼에게는 통하지 않는 얘기다. 이 같은 침착함도 린드블럼이 꾸준히 호투할 수 있는 비결로 손꼽힌다. 린드블럼은 삼성전 쾌투 후 “퍼펙트게임에 대해선 후회가 없다. 앞으로 꾸준히 좋은 투구를 하겠다”고 밝혔고, 김태형 감독도 “에이스답게 잘 던져준 린드블럼을 빼놓고 얘기할 수 없는 경기”라고 극찬했다.

잠실|강산 기자 posterboy@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