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종합]문희상 의장 서울대 병원 긴급이송 →정밀검진…오늘 중 수술
더보기

[종합]문희상 의장 서울대 병원 긴급이송 →정밀검진…오늘 중 수술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4-26 12:13수정 2019-04-26 12:1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종합]문희상 의장 서울대 병원 긴급이송 →정밀검진…오늘 중 수술

문희상 국회의장이 입원 치료 중이던 서울 여의도성모병원에서 서울대병원으로 26일 오전 긴급 이송됐다. 문희상 의장은 건강상태가 악화해 수술이 필요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회 대변인실은 이날 오전 10시 문 의장이 서울대병원으로 긴급 이송됐다고 기자들에게 밝혔다. 문 의장 측은 “국회의장 등 3부 요인의 건강은 비공개 사항”이라며 자세한 병명을 밝히지 않고 있다. 다만 입원 당시 상황, 긴급 이송과 수술 필요 소견 등을 종합하면 심장 등 순환계 문제일 확률이 높다는 추정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문 의장은 서울대 병원에서 정밀 검진 후 이날 중 수술에 들어갈 것으로 전해졌다.

박수현 국회의장 비서실장은 페이스북 글을 통해 “어제 의장께서 입원 중인 병원 측으로부터 수술을 해야 한다는 통보를 받았다”며 “국회의장의 입원을 ‘할리우드 쇼’라고 한 의심을 섭섭해 할 마음도 없다”고 전했다. 이어 “문 의장은 충격에 충격이 더해진 상황에서도 국회의장으로서 임무를 다하고 수술에 임하겠다고 고집한다”며 “‘수술을 잘 이겨내고 거뜬히 일어나시라'는 응원의 촛불을 마음에 켜주시기를 간곡히 요청한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문 의장은 지난 24일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의장실 항의 방문에 충격을 받고 쇼크 증세로 국회 의무실을 찾은 뒤 의무진의 소견에 따라 당일 병원에 입원했다.

당시 박 실장은 “의장님이 의무실에 도착했을 때 혈압은 172㎜Hg였고 맥박은 (빠르기가) 평소의 두 배가 넘었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전날 병상에서 바른미래당 오신환·권은희 의원의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위원 사보임 신청서를 결재했다.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pistols@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