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대구FC 안드레 감독 “세징야 정밀검사 필요”
더보기

대구FC 안드레 감독 “세징야 정밀검사 필요”

고봉준 기자 입력 2019-04-23 22:25수정 2019-04-23 22:2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대구FC 세징야. 사진제공|한국프로축구연맹

대구FC가 다시 한번 산프레체 히로시마(일본)를 상대로 고개를 숙였다.

대구는 23일 홈구장 포레스트 아레나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ACL) F조 4차전에서 0-1로 졌다. 전반 8분 히로시마 고바야시 유에게 일격을 맞고 0-1로 끌려간 뒤 이를 만회하지 못했다. 이날 패배로 대구는 최근 히로시마와 2연전에서 모두 지며 F조 3위(승점 6·2승2패)로 내려앉았다.

대구 안드레 감독은 이날 경기 직후 공식 기자회견에서 “치열한 경기를 예상했다. 승점 3을 가져와야 한다는 마음가짐으로 임했지만 패했다”면서 “특히 연습을 많이 했던 세트플레이 상황에서의 실점이 아쉽다. 다만 아직 조별리그가 끝나지 않은 만큼 반전의 기회를 잡으리라고 믿는다”고 총평했다.

대구는 이날 브라질 공격수 세징야가 후반 막판 왼쪽 허벅지 근육 통증을 느끼면서 교체 아웃됐다.

안드레 감독은 “왼쪽 허벅지 뒷근육 쪽에 문제가 있어 보인다. 현재로선 내일 정밀 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기다려야 한다. 세징야가 빠진다면 큰 전력 누수가 될 수 있다. 다만 대체선수들을 활용해 공백 메울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안드레 감독은 끝으로 “남은 2경기에서 모두 승리를 거두겠다”는 말로 다음 달 예정된 5~6차전 각오를 대신했다.

대구|고봉준 기자 shutout@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