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양승철 6실점’ KIA, 7연패 늪 빠지며 여전히 최하위
더보기

‘양승철 6실점’ KIA, 7연패 늪 빠지며 여전히 최하위

장은상 기자 입력 2019-04-23 22:05수정 2019-04-23 22:1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KIA 양승철. 사진제공|스포츠코리아

KIA 타이거즈의 연패 숫자가 ‘7’까지 늘어났다. 여전히 순위표에서는 맨 밑을 지키고 있다.

KIA는 23일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9 KBO리그 LG 트윈스와의 맞대결에서 2-9로 최종 패했다.

선발투수 양승철이 3이닝 6실점의 부진한 모습으로 팀 반등을 이끌지 못했다. 볼넷만 6개를 내주면서 스스로 무너졌다. 뒤이어 올라온 이준영도 2.1이닝 3실점으로 썩 좋은 모습을 보이진 못했다.

타선은 최형우, 김선빈, 박준태만이 안타를 때려 총 3안타 생산에 그쳤다. 4회에 만든 단 2득점이 이날 뽑은 점수의 전부였다. KIA는 24일 LG와 다시 같은 장소에서 3연전 두 번째 경기를 치르며 연패 탈출에 도전한다.

관련기사

잠실|장은상 기자 award@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