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LG전자, 작고 쎈… 휴대용 청정기 시장의 다크호스 등장
더보기

LG전자, 작고 쎈… 휴대용 청정기 시장의 다크호스 등장

태현지 기자 입력 2019-04-24 03:00수정 2019-04-24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LG전자가 3월 출시한 ‘퓨리케어 미니 공기청정기’가 전문 인증기관도 인정한 뛰어난 청정 성능은 물론이고 간편한 휴대, 부담 없는 필터 교체 비용 등을 앞세워 휴대용 공기청정기 시장의 다크호스로 떠올랐다.

퓨리케어 미니 공기청정기의 필터는 수명이 2000시간에 이른다. 6개월 동안 하루 12시간을 사용할 수 있는 수명이다. 시중에 나와 있는 휴대용 공기청정기의 필터 수명이 300∼400시간인 점을 감안하면 퓨리케어 미니의 필터 수명이 5배 이상 긴 셈이다. 기존 제품의 필터 교체 주기가 1개월 안팎인 반면 퓨리케어 미니는 6개월에 한 번만 교체하면 충분하다. 필터 가격도 기존 제품의 1만5000∼2만 원대 필터에 비하면 절반 수준인 1만 원이다. 연간 10만 원 안팎이던 유지비가 대폭 줄어드는 셈으로 매우 경제적이다.

퓨리케어 미니는 포터블 PM1.0 센서, 듀얼 인버터 모터, 토네이도 듀얼 청정팬 등을 탑재해 공기 청정 성능이 뛰어나다. 포터블 PM1.0 센서는 제품을 세우거나 눕히거나 상관없이 극초미세먼지까지 감지한다. 듀얼 인버터 모터는 쾌속 모드 기준 분당 5000rpm(1분간 회전수)으로 회전하면서 오염물질을 빠르게 흡입한다. 토네이도 듀얼 청정팬은 깨끗한 공기를 빠르고 넓게 보내준다.

이 제품은 한국공기청정협회(KACA·Korea Air Cleaning Association)로부터 소형 공기청정기 CA인증과 미세먼지 센서 CA인증을 받았다. 휴대용 공기청정기 중에서 두 가지 인증을 모두 받은 제품은 퓨리케어 미니가 처음이다.

주요기사

신제품은 소음도 작다. 약풍으로 작동할 경우 소음이 도서관에서 발생하는 수준인 30dB 정도다. 국제인증기관 TUV라인란트 역시 퓨리케어 미니가 모터, 팬 등의 작동 소음이 작다고 검증했다. 사용자는 USB 타입-C 단자를 이용해 간편하게 배터리를 충전할 수 있다. 한 번 충전하면 최대 8시간 사용할 수 있다.

퓨리케어 미니는 화이트, 블랙 2가지 색상으로 출시되며 가격은 출하가 기준 30만9000원이다. 필터는 3개 한 묶음 기준 3만 원이다.

태현지 기자 nadi11@donga.com
#건강한 공기#공기청정#lg전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