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인천 징크스 탈출 실패’ 최용수 서울 감독, “전북 원정 두려움 없이 임할 것”
더보기

‘인천 징크스 탈출 실패’ 최용수 서울 감독, “전북 원정 두려움 없이 임할 것”

남장현 기자 입력 2019-04-21 18:17수정 2019-04-21 18:2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FC서울 최용수 감독. 스포츠동아DB

인천 유나이티드와 얽힌 지긋한 징크스가 계속됐다.

FC서울은 2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인천과의 ‘하나원큐 K리그1 2019’ 8라운드 홈경기에서 득점 없이 비겼다. 잃어버린 것이 많았다. 서울은 단독 선두로 치고 오를 기회를 놓쳤고, 2017년 7월 이후 2년여 만의 3연승에도 실패했다. 최근 인천전 무승 징크스도 6경기(3무3패)로 늘어났다.

경기 전 “올 시즌 가장 중요한 승부처 중 하나”라며 남다른 기대를 걸었던 최용수 서울 감독은 실망한 기색이 역력했다.

-경기 소감은?

관련기사

“홈 팬들에게 리그 3연승, 선두 탈환의 모습을 보여드리지 못해 죄송스럽다. 묘한 인천전 징크스를 극복하지 못했다. 빨리 회복해 모두가 기대하는 전북 현대 원정을 대비하겠다.”

-유효 슛이 없었다.

“상대의 밀집수비에 당황했다. 측면을 원활하게 풀어갔다면 좀 더 공격 작업이 쉽지 않았을까라는 아쉬움이 남는다.”

-오스마르의 첫 선발이었다.


“공격 작업과 빌드업에 큰 영향을 준다. 첫 선발치고는 나쁘지 않았다. 빨리 컨디션을 찾아줬으면 한다.”

-강호들은 밀집수비를 타개해야 하는데.

“우릴 상대로 밀집수비를 했을 때, 이런 부분을 복기해서 잘 정비하겠다.”

-전북 원정이 기다린다.

“전북은 강력한 우승후보다. 우린 도전자 입장에서 좋은 경기를 하지 않을까 싶다. 두려워하지 않고 우리가 보여줄 수 있는 부분들을 많이 표출하고 싶다.”

상암|남장현 기자 yoshike3@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