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가족을 찾습니다” 삼척서 덴마크로 입양된 김삼녀씨의 꿈
더보기

“가족을 찾습니다” 삼척서 덴마크로 입양된 김삼녀씨의 꿈

뉴스1입력 2019-02-14 18:37수정 2019-02-14 18:3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삼녀씨. (삼척시 제공) 2019.2.14/뉴스1 © News1

강원 삼척시에서 덴마크로 입양된 여성이 한국에 있는 친가족을 애타게 찾고 있다.

사연의 주인공은 덴마크에 거주 중인 입양아 김삼녀씨로 1979년 세 살 무렵 삼척에서 발견된 후 강릉 영아원과 홀트 아동복지회에 잠시 머물렀다.

이후 이듬해인 1980년 덴마크로 입양돼 현지에서 가정을 꾸려 살고 있다.

가족 등이 기억하고 있을 신체적 특징으로 오른쪽 팔과 다리 등에 큰 화상 흉터가 있다.

주요기사

김씨는 몇 년 전부터 방송사의 가족 찾기 프로그램을 비롯해 삼척, 강릉을 방문하는 등 덴마크와 한국을 오가며 친부모와 가족을 만나기 위해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지난 13일에는 케이블TV 프로그램 ‘국경 없는 포차’에도 출연해 가족을 찾는 것이 인생의 가장 큰 꿈이라고 말하는 등 가족에 절절한 그리움을 전했다.

삼척시는 김씨가 한국을 방문했을 당시 통역에 나섰던 자원봉사자가 이 같은 사연을 전해옴에 따라 시정소식지를 통해서도 홍보에 나설 계획이다.

김씨의 가족이나 가족을 아는 사람은 강릉시종합자원봉사센터로 연락하면 된다.

(삼척=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