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만취 여중생 ‘임신 4개월’…경찰 ‘성폭행 피해’ 수사 착수
더보기

만취 여중생 ‘임신 4개월’…경찰 ‘성폭행 피해’ 수사 착수

뉴스1입력 2019-02-11 22:51수정 2019-02-11 22:5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 News1 DB

만취 상태로 발견된 여중생이 성폭행 피해를 당한 것으로 의심돼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11일 경기 파주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0일 오후 6시50분께 파주시 운정동의 한 아파트 단지에서 여중생 A양(15)이 술에 취해 쓰러져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구조대에 의해 병원으로 이송된 A양은 건강에는 이상이 없었지만 성폭행 피해가 의심됐고, 검사 결과 임신 4개월째인 것으로 진찰됐다.

경찰은 상습적인 성폭행 피해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조사를 벌이고 있다.

주요기사



(파주=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