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韓中, 23~24일 서울서 환경협력 공동위 개최…미세먼지 저감 논의
더보기

韓中, 23~24일 서울서 환경협력 공동위 개최…미세먼지 저감 논의

뉴시스입력 2019-01-16 16:23수정 2019-01-16 16:2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환경부는 오는 23~24일 서울 롯데호텔에서 ‘제23차 한중 환경협력 공동위원회’를 갖고 미세먼지 저감 등에 관한 협력 방안을 논의한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공동위와 연계해 하루 앞선 22일에는 ‘제3차 한중 환경협력 국장회의’와 ‘제1차 한중 환경협력센터 운영위원회’가 동시에 열린다.

공동위에 우리 측으로는 권세중 외교부 기후환경과학외교국장이, 중국 측은 궈 징(Guo Jing) 생태환경부 국제합작사 사장이 수석대표로 각각 참석한다.


국장회의와 환경협력센터 운영위에는 황석태 환경부 기후변화정책관이 수석대표로 들어간다.

주요기사

이번 공동위에서는 최근 국내 환경 정책에 대해 소개한다. 양국 관심 사항인 미세먼지·황사 등 대기오염 대응, 수질 및 해양 오염 예방·관리, 환경산업과 기술, 지역 차원 환경협력 강화방안 등에 대한 의견도 교환한다.

공동위는 지난 1993년 체결한 한중 간 환경협력에 관한 협정에 따라 양국이 매년 번갈아 개최해 왔다.

국장회의에서는 양국의 핵심 환경 현안인 대기 및 수질·토양 분야의 협력사업을, 운영위에서는 올해 한중 환경협력센터 업무계획과 운영 방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국장회의는 지난 2016년 4월 일본에서 개최된 제18차 환경장관회의(TEMM)에서 ‘한중 환경협력 강화 의향서’를 체결한 이래 매년 열고 있다. 운영위는 한중 환경협력센터가 지난해 6월 25일 개소한 후 처음 개최된다.


【세종=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