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천안 라마다호텔 화재, 연기흡입 부상자 속출…경찰 “불 2층에서 시작된 듯”
더보기

천안 라마다호텔 화재, 연기흡입 부상자 속출…경찰 “불 2층에서 시작된 듯”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1-14 18:01수정 2019-01-14 18:0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뉴시스

14일 오후 4시 56분경 충남 천안시 서북구 쌍용동 라마다앙코르호텔에서 화재가 발생해 소방당국이 진화에 나섰다. 건물안에 있던 직원과 투숙객 여러 명이 연기를 흡입하는 등 피해자가 나오고 있다. 다만 아직 사망자는 보고되지 않았다.

소방당국은 '대응1단계'를 발령해 진화작업을 펼치다가 5시 34분께 '대응 2단계'로 높였다. 대응 2단계는 인접한 5∼6곳의 소방서에서 인력과 장비를 동원하는 경보령이다.

현장에는 장비 20여대와 소방관 50여명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소방당국은 호텔에 투숙객, 직원이 몇 명 있었는지 확인되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소방당국은 화재로 인해 여러 명이 연기를 흡입하는 등 부상을 당했다고 밝혔다. 부상자 수와 정도는 확인되지 않았다. 소방당국은 지상에 에어 매트리스를 설치하는 등 만약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다.

주요기사

경찰은 화재가 호텔 2층 식당에서 시작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이 호텔은 지난해 9월 오픈했다. 지하 5층, 지상 21층으로 객실 420실을 갖췄다.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toystory@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