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민주 입·복당 불허’ 손금주·이용호 “예상 못한 결과 당혹”
더보기

‘민주 입·복당 불허’ 손금주·이용호 “예상 못한 결과 당혹”

뉴시스입력 2019-01-13 19:00수정 2019-01-13 19:0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더불어민주당이 13일 무소속 손금주, 이용호 의원의 입·복당신청에 대해 불허 결정을 내리자 두 의원은 당혹스러움을 감추지 못하는 모양새다.

민주당 당원자격심사위원회는 이날 오후 두 의원의 입·복당 심사를 마친 뒤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진행했다. 불허의 가장 큰 이유는민주당의 정강정책과 맞지 않는 활동을 해왔고 지난 대선과 지방선거에서 민주당 후보들의 낙선을 위해 활동했다는 점 등 ‘민주당과 맞지 않는다’는 것이었다.

손금주 의원은 이날 뉴시스에 문자메시지를 통해 “당의 공식기구가 결정한 사안인만큼 일단 그 결정을 존중한다”면서도 “당의 고민도 이해되지만 전혀 예상하지 못한 결과에 당혹스러운 것이 사실”이라고 밝혔다.

손 의원은 “지역민들의 요구와 민의가 반영되지 못한 것이 유감”이라며 “지역민들에게 송구하다”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원자격심사위원회는 이러한 심사결과를 두 의원에게 구두로 통보한 상태라고 말했다. 윤 사무총장은 두 무소속 의원이 입·복당 불허 결정에 대한 이의신청을 통해 재심을 받을 수 있다는 원칙적 설명도 보탰다.

하지만 손 의원은 “지역구 국회의원으로 지역구민과 국민을 위한 의정활동에 집중하면서 조금 더 시간을 갖고 앞으로의 행보에 대해 깊이 고민해보곘다”고 전해 당분간 입당 재신청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

이용호 의원 역시 당혹스러움을 표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직접적인 연락이 닿지는 않았다. 이 의원은 이르면 오는 14일 공식 입장을 내놓을 전망이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