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포항 구룡포 9.77t 어선 화재·침몰, ‘기관실 배전반 화재’ 원인
더보기

포항 구룡포 9.77t 어선 화재·침몰, ‘기관실 배전반 화재’ 원인

뉴시스입력 2019-01-12 16:00수정 2019-01-12 16:0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경북 포항시 남구 구룡포읍 동방 44해리(81.5㎞)에서 선원 6명을 태운 9.77t 급 어선에 불이 나 침몰한 가운데 기관실 배전반에서 불이 나 사고를 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포항해양경찰서 한형구 경비구조과장은 12일 오후 브리핑을 통해 “사고 어선은 당초 알려진 화재 신고 시간보다 앞선 전날 자정 쯤 기관실 배전반에서 불이 났다는 생존 선원들의 진술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통발어선 A호(9.77t·승선원 6명)는 지난 11일 오후 8시께 구룡포항을 출항했다. 사고는 다음날인 이날 오전 8시29분께 구룡포 동방 44해리(81.5㎞)에서 발생했다.

사고 인근해역에 있던 통발어선 B호가 오전 8시29분께 포항해경으로 A어선의 사고를 신고했다.

주요기사

이후 주변에 있던 트롤어선 C호가 오전 9시2분께 화재어선 A호에 타고 있던 선장 김모(58)씨와 김모(47)씨, 김모(50)씨 등 3명을 구조했다.

현재 구조된 김씨 등 3명은 유독가스를 마셨지만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다. 화재어선 A호는 침몰됐다. 사고어선은 선원·선체공제보험에 가입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실종 선원들은 정모(54)씨와 최모(47), 황모(52)씨 등 3명이다.

해경은 낮 12시12분께 해경 118함인 사고지점에서 약 3~5㎞정도 떨어진 해역에서 실종된 선원 3명 중 1명을 먼저 구조했다.

이후 10분 뒤인 낮 12시22분께 해경 1103함이 실종자 1명을 추가로 발견해 구조했다. 이들은 의식이 없는 상태로 헬기를 이용해 육지로 이송됐다.

하지만 구조 선원 2명 중 1명은 사망 판정을 받았다. 또 다른 1명은 사망으로 추정되고 있다.

해경은 경비함정 17척, 항공기 8대, 해군 참수리호 등 유관기관 함정 6척, 민간어선 7척을 동원해 실종된 나머지 선원 최씨를 수색하고 있다. 사고 해역 파고는 2∼2.5m다.

해경 관계자는 “현재 실종선원 최씨의 수색 작업에 집중하고 있다”며 “생존 선원들에 대한 병원 치료가 끝나는대로 정확한 사고경위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포항=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