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베, 韓징용배상 압류신청에 “매우 유감…정부로선 심각하게 받아들여”
더보기

아베, 韓징용배상 압류신청에 “매우 유감…정부로선 심각하게 받아들여”

김은향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1-06 14:25수정 2019-01-06 14:4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아베 신조 일본총리(동아일보)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6일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들이 일본 기업의 자산 압류를 신청한 것에 대해 “매우 유감”이라고 밝혔다.

아베 총리는 이날 방송된 NHK ‘일요토론’ 프로그램에서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들과 관련, “‘한반도 출신 노동자’에 대해선 압류를 향한 움직임은 매우 유감”이라며 “정부로선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라고 말했다.

앞서 일본 기업인 신일철주금의 강제징용 피해자들의 변호인단은 지난해 12월 31일 대구지방법원 포항지원에 신일철주금이 포스코와 함께 설립한 합작회사 ‘PNR’의 한국 자산을 압류해달라며 강제집행을 신청했다. 지난해 두 차례 신일철주금 본사를 직접 방문해 협의를 요청했지만 신일철주금 측이 면담조차 거부하고 있는데 따른 것.

이와 관련, 아베 총리는 “국제법에 근거해 의연한 대응을 취하기 위해 구체적 조치에 대한 검토를 관계 성청(省廳·부처)에 지시했다”라고 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1965년 한일청구권 협정으로 완전하고 최종적으로 해결이 끝났다”라며 “(한국 대법원의) 판결은 국제법에 비춰 있을 수 없는 판결이라고 생각한다”라고 주장했다.

김은향 동아닷컴 기자 eunhyang@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