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韓도 홀린 ‘박항서 매직’…스즈키컵 베트남전 시청률 ‘18.1%’
더보기

韓도 홀린 ‘박항서 매직’…스즈키컵 베트남전 시청률 ‘18.1%’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8-12-16 10:02수정 2018-12-16 10:1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동아일보 DB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이 아세안축구연맹(AFF) 2018 스즈키컵 우승을 차지한 가운데, 한국에서도 ‘박항서 매직’이 펼쳐졌다.

베트남은 15일 베트남 하노이 미딘 국립경기장에서 말레이시아 대표팀과 2018 스즈키컵 결승 2차전 홈경기를 치렀다.

이날 방송은 SBS에서도 생중계됐다. SBS는 박 감독에 대한 국내 관심과 토요일 밤 경기라는 점을 고려해 토요극 ‘운명과 분노’를 결방하고 스즈키컵 중계를 결정했다. 중계도 간판 캐스터인 배성재와 장지현 해설위원에게 맡겼다.

관심은 뜨거웠다.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베트남과 말레이시아의 스즈키컵 시청률은 18.1%(전국 기준)를 기록했다. 지상파, 종합편성, 케이블을 통틀어 이날 편성된 방송 중 세 번째로 높았다.

주요기사

한편, 이날 베트남은 말레이시아를 1-0으로 제압. 스즈키컵 결승 1, 2차전 합계 3-2를 기록해 대망의 우승컵을 품에 안았다. ‘동남아시아의 월드컵’으로 불리는 스즈키컵에서 베트남이 우승한 것은 2008년 이후 10년 만이다.

박항서 감독은 베트남을 지휘하면서 지난 1월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데에 이어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는 4강 진출을 이뤄냈다. 또한 10년 만에 스즈키컵 우승까지 이끌면서 ‘박항서 매직’을 완성했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