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유망주’ 정우영, 챔피언스리그 데뷔…“뮌헨 역사의 한 조각” 외신도 관심
더보기

‘유망주’ 정우영, 챔피언스리그 데뷔…“뮌헨 역사의 한 조각” 외신도 관심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8-11-28 09:18수정 2018-11-28 11:5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바이에른 뮌헨 구단 공식 트위터

한국의 축구 유망주 정우영(19·바이에른 뮌헨)이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UCL) 데뷔전을 치렀다. 외신들도 그의 데뷔전에 관심을 보였다.

뮌헨은 28일(한국시간) 독일 뮌헨 알리안츠 아레나에서 열린 2018~2019 UCL 조별리그 E조 5차전에서 벤피카를 5-1로 제압했다.

이날 정우영은 팀이 5-1로 앞서던 후반 36분 토마스 뮐러 대신 그라운드를 밟아 약 10분을 소화했다.

뮌헨은 구단 공식 트위터를 통해 정우영의 데뷔전을 환영했다. 뮌헨은 “안녕하세요, Wooyeong Jeong(정우영)”이라고 인사를 건네며 태극기 이모티콘을 함께 올렸다.

유럽 최대의 스포츠 전문 TV채널 ‘유로스포츠’는 “정우영은 뮌헨 역사의 한 조각이 됐다. 또한 한국인 선수 중 처음으로 뮌헨에서 데뷔한 선수가 됐다”며 정우영의 데뷔를 조명했다.

주요기사

뮌헨의 지역지 ‘아벤트차이퉁’도 “유망주 정우영이 최고 수준에서 자신의 가치를 입증할 기회를 얻었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왼쪽 측면 공격수 역할을 맡은 정우영은 짧은 시간 동안 의욕적으로 경기에 임했다. 출전 시간이 짧았던 만큼 인상적인 장면을 만들어내지는 못했지만 의미 있는 데뷔전이었다.

정우영은 손흥민을 제치고 한국 선수 가운데 최연소로 UCL을 경험한 선수가 됐다. 손흥민은 만 21세이던 2013년에 UCL 데뷔전을 치렀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