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박항서의 베트남, 조 1위로 스즈키컵 4강 진출
더보기

박항서의 베트남, 조 1위로 스즈키컵 4강 진출

뉴시스입력 2018-11-25 07:07수정 2018-11-25 07:0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쌀딩크’ 박항서 감독의 베트남이 동남아 축구 국가대항전인 스즈키컵에서 조 1위로 4강에 진출했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은 24일(한국시간)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캄보디아와의 2018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 A조 조별리그 최종 4차전에서 3-0 완승을 거뒀다.

이로써 베트남은 3승1무(승점 10)로 말레이시아(3승1패 승점 9)를 따돌리고 조 1위로 4강에 진출했다.

조별리그 4경기에서 단 1골도 허용하지 않는 짠물수비를 자랑했다. 이번 대회에 참가한 10개국 중 무실점은 베트남이 유일하다.

주요기사

라오스와의 첫 경기에서 3-0으로 산뜻하게 출발한 베트남은 2차전에서 말레이시아(2-0)를 꺾었다. 세 번째 상대 미얀마와 0-0으로 비겼지만 이날 캄보디아를 완파하며 목표에 성큼 다가섰다.

베트남은 2008년 이후 10년 만에 스즈키컵 우승에 도전하고 있다.

B조 일정이 아직 끝나지 않아 준결승 상대는 정해지지 않았다. 태국과 필리핀이 최종전을 남겨둔 가운데 B조 1위, 2위를 달리고 있다.

지난해 10월 베트남 지휘봉을 잡은 박 감독은 올해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 준우승,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4강 진출 등 눈에 띄는 성과를 냈다.

스즈키컵에서도 상승세를 이어가며 다시 한 번 베트남의 영웅으로 부상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