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모텔서 여고생 숨진 채 발견…“고등학생이 여고생 성폭행라니” 여론 분개
더보기

모텔서 여고생 숨진 채 발견…“고등학생이 여고생 성폭행라니” 여론 분개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8-09-14 13:34수정 2018-09-14 14:1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동아일보DB/모텔서 여고생 숨진 채 발견

전남 영광의 한 모텔에서 여고생이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여고생을 성폭행 한 뒤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남고생 2명을 긴급 체포해 조사 중이다. 반복되는 여학생 대상 성폭력 소식에 누리꾼들의 분노가 커지는 모양새다.

전남 영광경찰서는 14일 같은 학교에 다니는 고등학교 1학년 A 양(16)을 번갈아가며 성폭행한 뒤 숨지게 한 혐의(특수강간치사)로 고등학교 2학년인 선배 남고생 B 군(17) 등 2명을 긴급 체포해 조사 중이다.

경찰에 따르면 B 군 등은 전날 오전 2시경 A 양과 모텔에서 함께 술을 마신 뒤 오전 4시 15분경 A 양을 두고 모텔에서 나갔다.

경찰은 A 양이 숨져 있다는 모텔 주인의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해 B 군 등이 A 양과 모텔에 함께 투숙했던 사실을 확인했다.

주요기사

조사 결과, A 양의 시신에 외상의 흔적은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경찰은 진술 내용 등을 볼 때 B 군 등이 A 양을 성폭행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분개했다. 아이디 quit****는 모텔서 여고생이 숨진 채 발견됐다는 기사에 “어떻게 고등학생들이 여고생을 성폭행할 수 있는지 모르겠다. 청소년 성폭행 범죄가 더욱 흉악해지고 있다. 당장 구속하고 엄벌하라”고 지적했다.

특히 대구 여중생 집단 성폭행 사건 등 최근 연이어 터지고 있는 여학생을 대상으로 한 성폭력 사건을 언급하며 엄벌을 처해야 한다는 이들이 많았다. 아이디 acec****는 “심각하구나.. 날마다 이런 기사라니.. 암울하다”고 밝혔다.

소년법을 개정·폐지해야 한다는 이들도 많다. 아이디 lcpp****은 “학생이 술 마시고 강간까지. 이래도 소년법 폐지 안 할 거냐?”고 꼬집었다.

한편, 경찰은 B 군 등을 상대로 A 양의 정확한 사인 등을 조사하고 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