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성추행 의혹 보도 동아일보 상대… 고은시인, 10억 손배소 청구
더보기

성추행 의혹 보도 동아일보 상대… 고은시인, 10억 손배소 청구

구특교 기자 입력 2018-07-27 03:00수정 2018-07-27 18:2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최영미-박진성 시인에도 소송 고은 시인(85)이 자신의 성추행 의혹을 폭로한 최영미 시인(57·여)과 해당 기사를 보도한 본보 등을 대상으로 거액의 손해배상 소송을 냈다.

고 시인은 17일 서울중앙지법에 자신의 성추행 의혹 기사를 보도한 동아일보사와 동아닷컴, 취재기자 2명에게 10억 원의 손해배상 소송을 청구했다. 또 최 시인과 박진성 시인(40)에게 각 1000만 원의 손해배상을 청구했다.

본보는 2월 고 시인이 2008년 한 대학 초청 강연회에서 20대 여성을 성추행하는 장면을 직접 봤다는 박 시인 등 2명의 증언을 보도했다. 또 고 시인이 1992년 겨울부터 1994년 봄 사이 서울 종로구의 한 술집에서 신체 주요 부위를 노출한 모습을 최 시인이 직접 봤다는 내용의 기고를 보도했다. 고 시인은 소장에서 두 시인의 폭로를 근거 없는 일부의 낭설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최 시인은 “싸움을 좋아하지 않지만 내게 싸움을 걸었으니 기꺼이 응해 주겠다. 최영미 개인을 위해서가 아니라 정의를 위해서 더 많은 증인들이 나서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박 시인은 “당시 문단 전체가 침묵한 상황에서 최 시인의 폭로가 거짓으로 몰리는 상황이 안타까워 폭로에 동참했다”며 “내가 목격하고 들은 것은 전부 사실”이라고 말했다.
 
구특교 기자 kootg@donga.com
주요기사




#고은 시인#성추행 의혹#최영미 시인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