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등 장·차관 이상, 급여 30% 반납…“국민 고통 동참”

뉴시스 입력 2020-03-21 15:45수정 2020-03-21 18:4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사태 장기화에 따라 극심해지는 국민들의 고통에 동참하기 위해 문재인 대통령을 포함한 모든 장·차관급 이상 공무원이 급여의 일부를 반납하기로 했다고 21일 밝혔다.

정부는 이날 오전 서울청사에서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 하에 비상 국무위원 워크샵을 개최했다. 워크샵에는 모든 국무위원과 금융위, 방통위, 식약처, 인사처, 경찰청 등 중대본 참석 기관장도 참가했다.

워크샵에 참석한 국무위원들은 국민들의 고통을 함께하는 차원에서 장·차관급 이상 공무원들의 급여 30%를 4개월 간 반납하기로 뜻을 모았다.


문 대통령과 정 총리도 급여 반납에 동참하며, 반납된 급여는 국고로 귀속된 뒤 기획재정부의 전용 절차를 거쳐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국민을 지원하는 데 쓰일 예정이다.

주요기사

아울러 참석자들은 정부사업을 위기 상황에 맞춰 우선순위를 조정해 추진하고, 코로나19 극복 이후 우리사회가 나아가야 할 방향도 미리 준비하기로 했다.

국무위원을 포함한 참석자들은 앞으로 보름 간 시행할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방안의 실효성 제고방안을 논의하고 코로나19 위기 극복 및 재도약을 위해 정부가 해야 할 역할을 집중적으로 토의했다.

정부는 이에 따라 종교시설, 실내 체육시설, 유흥시설 등의 한시적 운영 제한 권고와 준수사항 위반 시 행정명령 발동 등을 조치하기로 결정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후 대국민담화를 통해 “앞으로 보름 동안이 코로나19와의 전쟁에서 승기를 잡는 결정적 시기”라며 이같이 조치들을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