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손학규 사퇴 안한다…“창당했으니 내당이란 건 잘못”
더보기

손학규 사퇴 안한다…“창당했으니 내당이란 건 잘못”

뉴스1입력 2020-01-28 15:24수정 2020-01-28 15:4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2020.1.22/뉴스1 © News1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28일 자신의 대표직 사퇴, 비상대책위원회 체제 전환을 요구한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의 제안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혔다.

손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전날 안 전 대표와의 회동에서 안 전 대표가 지도체제 개편, 비대위 구성을 요구한 것에 대해 “안 전 대표가 비대위 구성, 전 당원 투표를 요구한 것은 유승민 의원, 안 전 대표와 친하다는 의원들이 저를 내쫓으려 했던 이야기와 똑같다”며 “그것은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다.

손 대표는 안 전 대표가 돌아오면 조건 없이 퇴진한다고 하지 않았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는 “그런 이야기를 한 적이 없다. 내가 물러나겠다는 이야기를 내 입으로 한 적이 없다고 여러 차례 말했다”고 했다.


손 대표는 안 전 대표가 동반 퇴진을 역제안한다면 받아들일 수 있느냐는 질문에는 “그때 가서 봐야 한다”며 “어제 안 전 대표가 제안한 것은 ‘너는 물러나고 내가 당권을 잡겠다’는 것이었다. (동시 2선 퇴진 문제도) 안 전 대표가 어떻게 협조할지 태도와 자세에 달려 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손 대표는 특히 “당의 운영을 개인회사의 오너가 회사를 운영하는 것처럼 운영해서는 안 된다는 것”이라며 “당은 당원과 당직자, 국민의 것으로 오너십을 행사하듯 ‘내가 창당했으니 내 당이다’는 식으로 생각하는 것은 잘못된 생각”이라고 지적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