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조국, 故 김홍영 검사 묘소 참배 “검찰 조직 문화 바꾸겠다”
더보기

조국, 故 김홍영 검사 묘소 참배 “검찰 조직 문화 바꾸겠다”

박태근 기자 입력 2019-09-14 12:06수정 2019-09-14 12:3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조국 법무부 장관이 상관의 폭언 등을 견디지 못하고 극단적인 선택을 한 고(故) 김홍영 전 검사의 묘소를 찾아 검찰 조직과 교육, 승진 문화 전반에 대한 개혁의지를 다졌다.

조 장관은 추석 연휴 3일 째인 14일 오전 부산 기장군 부산추모공원을 찾아 김 전 검사의 유족과 함께 고인의 묘소에 참배했다.

조 장관은 “법무행정의 총 책임자로서 고 김홍영 검사와 부모를 직접 찾아뵙고 사과와 위로의 말씀을 전하고자 왔다”고 밝혔다.

그는 “문무일 전 검찰총장도 수 차례 깊은 사과를 부모를 찾아뵙고 인사를 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고인은 상사의 인격모독, 폭언, 갑질 등을 견디다 못해 죽음에 이르렀고, 부하의 교육차원이라고 볼 수 없는 상사의 비위로 인해 비극이 발생했던 것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향후에 검찰의 조직문화, 검사 교육 및 승진제도가 제대로 바뀌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문화와 제도가 바뀌고 이런 비극이 재현되지 않아야 고 김홍영 검사의 죽음은 헛되지 않을 것이다”고 강조했다.

이어 “검사의 선발이건 교육이건 승진이건 모두를 이번 기회에 한번 검토를 하는 것이 고인의 요청이 아닌가 싶다”며 “그 사건이 터졌을 때 부터 저로서는 고통스럽고 안타깝게 봤는데 제가 장관이 된 만큼 제가 연휴 끝나고 돌아가서 전체를 살펴보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특히 “평검사 들의 의견을 듣는게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이런 비극이 발생한 이유 중 하나는 다수를 차지하는 평검사의 목소리가 교육과 승진 과정에 덜 반영되지 덜된 게 아닌가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서울남부지검 형사부에 근무하던 김 전 검사는 2016년 5월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 당시 김 전 검사의 나이는 33세였다. 유족은 직속 상관의 폭언 등이 고인을 죽음으로 내몰았다며 검찰에 탄원서를 제출했다. 이후 감찰을 통해 고인의 상사에 대한 중징계가 내려졌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