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미경 “세월호 한척 갖고 이긴 文대통령” 막말 논란
더보기

정미경 “세월호 한척 갖고 이긴 文대통령” 막말 논란

이지훈 기자 입력 2019-07-16 03:00수정 2019-07-16 09:1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2척 갖고 이긴 이순신보다 낫다”… 이순신 언급한 文 비판댓글 인용
與 “사과하라” 한국당 “막말 아냐”

자유한국당 정미경 최고위원(사진)이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와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를 비판하면서 세월호 참사를 거론해 논란에 휩싸였다.

정 최고위원은 15일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문재인 정권은 임진왜란 때 백성을 생각하지 않고 본인만 생각했던 선조와 측근들과 같다. 그런데 이제 와서 이순신 장군을 입에 올린다”고 했다. 그러면서 “댓글 중에 ‘배 12척 갖고 이긴 이순신 장군보다 세월호 한 척 갖고 (박근혜 정권을) 이긴 문재인 대통령이 낫다’는 얘기도 있다”고 했다. 앞서 12일 문 대통령은 전남도청에서 열린 행사에서 “전남 주민들이 이순신 장군과 함께 불과 12척의 배로 나라를 지켰다”고 말했다.

정 최고위원은 이어 “문 대통령이 싼 배설물은 문 대통령이 치우는 게 맞고,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싼 배설물은 아베가 치워야 하는 게 맞다”고 말했다. 황교안 대표는 “정 대표의 발언이 문제가 없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정 최고위원이 충분히 말했으니 그 말씀 그대로 이해해 주길 바란다”고 답했다. 자유한국당은 이날 오후 공식 입장을 내고 “해당 발언은 막말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에 더불어민주당은 “막말 흉기로 세월호 유족들의 아픔을 들쑤셨다”면서 “황 대표는 세월호 유가족과 국민들께 공식 사과하고 정 최고위원의 최고위원직 사퇴 및 윤리위 회부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이지훈 기자 easyhoon@donga.com

#자유한국당 정미경#세월호 참사#이순신#문재인 정부#막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