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5·18 망언’에 분노한 광주, 1만명 운집…“한국당 해체”
더보기

‘5·18 망언’에 분노한 광주, 1만명 운집…“한국당 해체”

뉴스1입력 2019-02-16 18:45수정 2019-02-16 18:4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금남로서 궐기대회…광주민심 폭발
한국당 의원 3명 제명, 왜곡 특별법 제정 요구
“자유한국당 해체하라.”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과 지만원의 ‘5·18망언’에 분노한 광주 민심이 폭발했다. ‘자유한국당 사죄’와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의원 제명’ 요구에 이어 ‘한국당 해체’ 목소리까지 터져 나왔다.

‘자유한국당 5·18망언 의원 3인 퇴출과 5·18역사 왜곡 처벌법 제정을 위한 광주범시민운동본부’는 16일 오후 4시 광주 동구 금남로에서 ‘5·18 역사 왜곡 처벌을 위한 광주범시민궐기대회’를 개최했다.

대회에는 이용섭 광주시장과 장휘국 광주시교육감, 여·야 국회의원, 5월단체, 시민사회단체 등 시민 1만여명(주최 측 추산)이 참여했다.

주요기사

대회는 사전행사로 시민자유발언에 이어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주제 영상, 대회사, 주제발언, 공연, 퍼포먼스, 시민 결의, 행진 순으로 진행했다.

시민들은 ‘한국당 사죄’와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 사퇴’, ‘5·18 왜곡 방지법 제정’ 등을 한목소리로 촉구했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대회사를 통해 “1980년 총칼로 이뤄진 학살이 망언의 학살로 이어지고 있다”며 “법원과 검찰은 5·18민주화운동에 대해 망언을 한 자유한국당 의원 3명과 지만원씨를 엄정하게 수사하고 처벌해 달라”고 강조했다.

이 시장은 “훤했던 금남로가 울분으로 가득찼다”며 “어린 아이부터 어르신들까지 광주시민 모두가 울분과 분노를 가지고 이 자리에 왔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5·18 유공자와 가족들의 눈에는 피눈물이 나고 있다”며 “더이상 5·18이 폄훼되고 왜곡되는 일이 재발되지 않도록 이번에 확실히 책임을 묻고 역사왜곡특별법을 제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치권도 한목소리로 한국당 의원 3명 제명과 함께 왜곡처벌법 제정을 강하게 촉구했다.

송갑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한국당 의원 3명과 지만원은 5·18민주화운동을 폭동이라고 이야기 했다”며 “5·18을 간첩들의 소행이고 5·18유공자를 괴물이라고 표현했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그는 “대한민국 역사를 부정하고, 민주주의를 부정하고, 헌법을 부정한 그들이야말로 간첩”이라며 “비뚤어진 역사의식을 가진 한국당 3명 의원이야말로 괴물”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국회의원의 한사람으로 괴물적 인식을 가진 3명과 국회의원을 같이 할 수 없다”며 “민주당이 앞에 서서 못된 한국당의 버릇를 고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장병완 민주평화당 원내대표는 “피해자는 있는데 가해자가 누구인지 밝혀지지 않는 등 미완의 역사인 5·18의 진상을 규명하기 위해 특별법을 제정했다”며 “진상조사위 구성을 방해하던 자유한국당이 도저히 묵과할 수 없는 망언을 연일 쏟아냈다”고 비판했다.

이어 “5·18의 진상을 확실하게 규명해서 발포자가 누구인지 반드시 밝혀내는 것이 5·18을 역사적으로 완결짓는 것이 우리의 책임”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극우 보수 정당들이 앞으로도 또 이런 망동 계속할 가능성이 있는 만큼 강력한 형사처벌이 이뤄질 수 있도록 5·18왜곡특별법 제정해야 한다”며 “민주당과 정의당과 함께 다음주 초 즉시 5·18역사왜곡특별법을 발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도 “지만원은 반역사적 정치적 테러범이기에 즉각 구속해야 한다”며 “북한군 개입이라는 허무맹랑한 망언에 이어 5·18유가족에게 괴물이라고 한 한국당 의원 3명을 국회는 물론 국민들이 심판해야 한다”고 말했다.

윤민호 민중당 광주시당 위원장은 “자유한국당이 존재하는 한 제2의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는 반드시 나타난다”며 “자유한국당을 해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후식 5·18 부상자회장은 ‘망언, 자유한국당의 저의는 무엇인가’ 주제발언을 통해 한국당을 강하게 비판했다.

김 회장은 “5·18을 부정하는 자유한국당과 지만원은 나라의 모든 법률·제도를 부정하는 반민주세력이자 반국가 집단”이라며 “한국당은 스스로 망언 국회의원 제명에 나서고, 역사관이 검증된 5·18 진상조사위원을 즉각 추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참가자들은 오후 5시30분쯤 자유한국당 해체, 망언 의원 퇴출, 지만원 구속, 학살자 전두환 처단이 적힌 대형 플래카드를 찢는 퍼포먼스를 벌이고 금남로에서 금남공원과 광주세무서까지 행진을 벌인 뒤 범시민궐기대회를 마무리했다.

(광주=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