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런민르바오 “차이잉원 미국 경유, 양안 민감 신경 자극”
더보기

런민르바오 “차이잉원 미국 경유, 양안 민감 신경 자극”

뉴시스입력 2019-07-12 13:42수정 2019-07-12 13:4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미국, 대만 카드나 바둑알로 보고 있다"

대만 차이잉원(蔡英文) 총통이 카리브해의 4개 국가를 순방하면서 ‘미국 경유 외교’를 펼칠 예정인 가운데 중국당 기관지가 “이는 양안 간 민감한 신경을 자극한다”고 비난했다.

런민르바오는 해외판도 12일자 일면에 게재한 ‘차이잉원의 미국 경유는 양안관계의 민감한 신경을 자극하는 행위’라는 제하의 시론에서 “차이잉원은 뉴욕과 덴버에서 각각 2박(4박5일)을 하면서 대만 정상 미국 경유 기간 최장 기록을 경신하게 되지만 이는 양안 간 민감한 신경을 자극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신문은 또 “차이잉원 세력은 기쁨에 차서 입가에 미소를 감추지 못하고 있고, 외부 세력에 아부하는 것은 얼마나 비참한 일인지를 잊었다”면서 “외부의 힘을 빌려 세력을 강화하려는 시도는 양안관계를 더욱 악화시키고, 대만을 위험한 처지에 몰아넣게 된다“고 경고했다.

이어 신문은 ”차이잉원의 이번 순방은 사실상 미국과의 교류를 통해 존재감과 자신의 몸값을 높이려는 의도에 따른 것“이라고 지적했다.

주요기사

아울러 ”미국은 최근 몇 년간 ‘대만 카드’를 이용해 중국을 억제하는 시도를 하고 있다“면서 ”민진당은 미국과 손 잡고 중국 견제에 주력했고, 차이잉원 정부는 역시 불리한 선거 정세에 대응하기 위해 미국에 다가서는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신문은 “민진당이 일방적인 생각에 빠져 있는 듯하다”며 “미국은 대만을 동맹국이 아닌 ‘카드’와 ‘바둑알’로 보고 있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대만해협의 평화와 대만의 행복은 안정적인 양안관계에 달렸고, 대만 분리독립 시도는 반드시 막다른 길로 가게 된다”면서 “차이잉원 정부는 낭떠러지에 이르러 말고삐를 잡아채듯이 양안 긴장을 고조시키는 행보를 즉각 멈춰야 한다”고 역설했다.

앞서 차이 총통이 카리브해 4개 우방국을 방문하기 위해 11일 출국했고, 이날 오후 3시(미 동부시간) 뉴욕에 도착했다.

차이 총통이 11~12일 뉴욕에서 2박을 한 뒤 13일부터 18일까지 아이티, 세인트키츠네비스, 세인트빈센트그레나딘, 세인트루시아 등을 차례로 방문한다. 귀국길에는 미 콜로라도주 덴버에서 2박을 한 뒤 22일 대만에 도착한다.

내년 1월 대만 총통선거에서 재선을 노리는 차이 총통은 경유 외교를 통해 미국과 돈독한 관계를 부각시켜 선거에 유리하게 활용할 의도가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