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현대위아, 中시장 본격 공략… 현지 생산 공작기계 5종 선봬
더보기

현대위아, 中시장 본격 공략… 현지 생산 공작기계 5종 선봬

지민구 기자 입력 2019-04-16 03:00수정 2019-04-16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현대위아가 중국에서 현지 맞춤형 공작기계로 본격적인 시장 공략에 나선다.

현대위아는 15일 중국 베이징(北京) 국제전시센터(CIEC)에서 열린 세계 최대 공작기계 전시회 ‘CIMT 2019’에 참여해 8대의 제품을 전시한다고 밝혔다. CIMT는 80개국에서 14만 명 이상이 찾는 전시회로 이날부터 20일까지 열린다.

현대위아가 전시회에 내보인 제품 중 5종은 중국 장쑤(江蘇)성 현지 법인 공장에서 생산한 것이다. 중국에서 수요가 높은 제품을 현지 공장에서 직접 생산하는 형태로 공급 가격을 낮춰 경쟁력을 높였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또 사후서비스(AS)도 체계적으로 준비해 고객사에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현대위아는 이번에 스마트팩토리 솔루션 ‘아이리스(iRiS)’도 중국 시장에 처음 내놓는다. 아이리스는 생산 현장의 데이터를 수집하고 분석해 제어하는 공작기계 중심의 솔루션이다. 이 솔루션을 적용하면 사물인터넷(IoT) 기능을 통해 외부에서도 공작기계의 상태를 실시간으로 확인하는 것이 가능하다. 현대위아는 지난달 중국 산둥(山東) 법인을 통해 창펑(長豊)자동차와 1조200억 원 규모의 엔진, 4륜구동(4WD), 배기가스 처리 부품 공급 계약을 체결하는 등 현지 시장 안착에 집중하고 있다.

주요기사

지민구 기자 warum@donga.com
#현대위아#중국#공작기계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