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술이 된 시계

동아일보 입력 2020-08-06 03:00수정 2020-08-06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5일 경기 수원시 영통구 광교중앙로 갤러리아 광교 백화점에서 네덜란드 초현실주의 디자이너 마르텐 바스의 신작 ‘컨페티 클락’이 세계 최초로 공개됐다. 이 작품은 시계 형상의 영상 안에서 한 남성이 종이 꽃가루를 시계 방향으로 끊임없이 쓸어내며 시간을 말해주는 행위 예술이다.

갤러리아백화점 제공
주요기사

#갤러리아 광교 백화점#컨페티 클락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