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포서 코로나19 완치돼 퇴원한 17개월 여아 ‘재확진’
더보기

김포서 코로나19 완치돼 퇴원한 17개월 여아 ‘재확진’

뉴스1입력 2020-03-27 19:42수정 2020-03-27 19:4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 뉴스1

경기 김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후 치료를 받고 퇴원한 생후 17개월 된 여아가 열흘 만에 다시 확진 판정을 받았다.

경기 김포시는 생후 17개월 된 A양이 코로나 19 재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27일 밝혔다.

A양은 김포 1·2번째 확진자인 B씨(34·남)와 C씨(33·여)의 딸이다.


이들은 지난 3월 15∼18일 대구시 동구 퀸벨호텔에서 열린 친척 결혼식 등을 다녀온 후 같은달23일 검사를 받고 확진 판정을 받았다.

주요기사

퀸벨호텔에는 전국 31번째 확진자(61ㆍ신천지 신도)도 있었다.

A양은 분당서울대병원과 성남의료원에서 치료받은 후 17일 완치 판정을 받고 퇴원했지만, 코로나19 증상이 발현됐고 27일 확진을 받아 분당서울대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시 관계자는 “A양은 2차례의 검체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은 후 퇴원했지만 코로나 19증상을 보였다”며 “정확한 경위를 파악중”이라고 말했다.

(김포=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