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서울 구로을’ 통합당 김용태·무소속 강요식 단일화 합의…영등포도 압박
더보기

‘서울 구로을’ 통합당 김용태·무소속 강요식 단일화 합의…영등포도 압박

최우열 기자 입력 2020-03-27 18:15수정 2020-03-27 18:1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단일화에 합의한 강요식 전 미래통합당 구로을 당협위원장(왼쪽)과 김용태 미래통합당 의원(오른쪽). 사진 제공=강요식 후보

서울 구로을에 출마한 미래통합당 김용태 후보와 무소속 강요식 후보가 단일화를 위한 여론조사 경선에 돌입하는 등 일부 수도권 격전지에서 ‘지역구별 보수 단일화’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다.

김 후보와 통합당 공천에서 배제된 뒤 탈당한 강 후보는 27일 국회의원 후보 등록을 마친 뒤 야권 단일화 여론조사 경선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다음 달 6, 7일 이틀간 여론조사를 하고 경선 결과에 따라 낮은 지지를 받은 후보가 사퇴하는 단일화 방법에도 뜻을 모았다. 이들과 맞설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윤건영 전 대통령국정기획실장이다. 김 후보와 강 후보는 “야권 단일화는 총선 승리의 최소한의 필요조건”이라고 강조했다.

민주당 김민석 후보가 출마한 서울 영등포을에서도 “보수 진영 후보들이 단일화 하지 않으면 승리가 어렵다”는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이 지역에선 통합당은 박용찬 후보를 공천했지만, 새누리당(통합당 전신) 대표 출신의 무소속 이정현 후보가 “무소속으로 끝까지 간다”면서 선거운동을 진행 중이다. 이 후보의 지역구였던 전남 순천광양곡성구례갑에 통합당의 공천받은 천하람 후보는 “보수분열로 인한 치명적 파국을 피하기 위해서는 합리적인 통합방안을 하루라도 빨리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최우열 기자 dnsp@donga.com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