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대구 제2미주병원서 61명 무더기 감염…‘골든타임’ 왜 놓쳤나
더보기

대구 제2미주병원서 61명 무더기 감염…‘골든타임’ 왜 놓쳤나

대구=장영훈 기자 , 대구=명민준 기자 입력 2020-03-27 18:07수정 2020-03-27 20:0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7일 오후 대구 달성군 관계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대구 달성군 다사읍 제2미주병원 건물 주변에 방역을 하고 있다. © News1

대구 달성군 정신병원인 제2미주병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환자가 집단으로 발생했다. 한 건물을 같이 쓰는 대실요양병원에서 다수 확진 환자가 나온 이후 역학 조사하는 과정에서 드러났다. 엘리베이터 등 공동시설 이용이 감염 원인으로 추정되지만 정확한 경로는 아직 밝혀지지 않고 있다.

대구시 등에 따르면 27일 제2미주병원에서 환자 60명과 종사자 1명 등 6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대구시가 25일 입원 환자 가운데 증상이 있다고 밝힌 3명을 대상으로 검사를 실시해 1명이 확진을 받은 뒤 추가 조사하는 과정에서 다수 발생해 모두 62명이 감염됐다.

보건당국은 제2미주병원 전체 환자 286명 가운데 앞서 진단 검사를 받았던 3명을 뺀 283명을 대상으로 모두 검체를 채취했다. 27일 오전 50명, 오후 10명이 잇따라 확진을 받았고 나머지는 음성이 나왔다. 다만 미결정 통보를 받은 25명은 재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대구시는 전 병동을 코호트(집단) 격리 조치했다. 김종연 대구시감염병관리지원단 부단장은 “역학조사팀이 환자 상태를 파악하고 전원(轉院)과 접촉자 검사를 어떻게 할지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제2미주병원은 20일부터 확진자가 계속 나오는 대실요양병원과 같은 건물에 있다. 대실요양병원이 3~7층을, 제2미주병원이 8~12층을 쓴다. 특히 건물 1층에 있는 입구와 공용 복도, 화장실을 같이 쓸 수밖에 없는 구조다. 엘리베이터 3대 가운데 1대는 지하 1층 장례식장에서 쓰고 나머지는 건물 모든 층을 운행했다. 대실요양병원에서 집단 확진이 발생한 뒤에는 1대씩 따로 이용했다. 1층 동물병원 관계자는 “외부 타워주차장도 방문객들이 같이 썼다. 추가 감염이 걱정”이라고 말했다.

처음부터 제2미주병원을 전수 조사했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종사자만 먼저 검사한 뒤에야 입원 환자를 대상으로 증상을 살피는 과정에서 1주일가량 걸려 ‘골든타임’을 놓쳤다는 것이다. 두 병원은 같은 건물에 입주해 집단 감염을 의심할 수 있는 상황이다. 대구시 관계자는 “폐쇄병동인 정신병원 특성상 종사자를 먼저 검사하는 게 효율적일 수 있다. 종사자가 음성이 나왔지만 계속 모니터링을 하면서 확진을 발견했고, 추가 감염을 막은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대실요양병원도 추가 확진이 발생했다. 환자 10명과 간호사 1명, 간병인 1명 등 12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20일 이후 90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27일 수성구의 김신요양병원에서도 환자 5명이 양성 판정을 받아 확진자는 42명으로 늘었다. 서구 한사랑요양병원도 확진자가 2명 늘어 103명이 됐다.

이날 달서구 위드병원에서 조리원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대구시가 정신병원을 전수 조사하면서 확인했다. 이 병원의 전체 환자 168명은 진단 검사를 받고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시는 대구지역 대학병원 5곳의 전체 간병인 1227명도 진단 검사를 하고 있다.

27일 충남 천안 우정공무원교육원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에 파견된 대구시 농수산물도매시장관리사무소 소속 공무원 A 씨도 확진 판정을 받았다. 전날 대구에서 A 씨의 아내와 아들이 확진을 받았다는 소식을 듣고 진단 검사했다.

A 씨는 19일 파견된 뒤 27일까지 대구에 오지 않았다. 대구시 관계자는 “A 씨의 확진에 따라 센터에서 같이 근무한 시청 동료 12명과 관리사무소 밀접 접촉자 15명은 진단 검사를 받고 격리 조치 중이다”고 말했다.

대구=장영훈 기자 jang@donga.com
대구=명민준 기자 mmj86@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