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현대車, 러시아·터키 공장까지 가동 중단…한·중·멕시코만 가동
더보기

현대車, 러시아·터키 공장까지 가동 중단…한·중·멕시코만 가동

변종국 기자 입력 2020-03-27 17:16수정 2020-03-27 17:2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뉴스1DB

현대자동차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러시아와 터키 공장까지 가동을 중단한다. 이로써 현대차와 기아차의 글로벌 생산기지 12곳 중 중국과 멕시코 공장 정도만 가동을 하게 됐다.

27일 현대차는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 있는 현대차 공장 가동을 30일부터 5일간, 터키 이즈미트 공장은 이날부터 가동을 멈춘다고 밝혔다. 터키 공장의 재개시점은 미정이다. 현대차가 공장을 중단한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휴무 선포 때문이다. 푸틴 대통령은 전날 대국민 특별담화를 발표하고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28일부터 4월 5일까지를 유급 휴무기간으로 선포했다. 러시아 공장은 연산 23만대 규모로 현지 맞춤형 모델인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등을 생산하고 있었다. 터키 공장은 연산 20만 대 규모로 유럽 전략모델인 소형 해치백 i20 등이 만들어지던 곳이다.

앞서 현대차는 미국 앨라배마와 체코, 브라질, 인도 공장이 휴업에 들어갔다. 기아차는 슬로바키아 공장과 인도 공장이 멈췄다. 기아차 미국 조지아 공장이 가동 중이긴 하나 30일부터 가동을 중단 할 예정이다. 가동이 중단된 현대차그룹 해외 공장들의 연산 규모는 약 229만대로, 지난해 현대차그룹의 생산규모(386만 대)의 57% 수준이다.



변종국 기자 bjk@donga.com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