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삼호·고려개발 합병… 대림건설 출범
더보기

삼호·고려개발 합병… 대림건설 출범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20-03-27 17:05수정 2020-03-27 17:0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삼호와 고려개발이 합병한다.

삼호와 고려개발은 27일 이사회를 열고 합병을 결의했다고 밝혔다. 오는 5월 임시주주총회를 개최하고 7월 1일 합병절차를 최종 마무리할 계획이다. 합병회사 사명은 대림건설로 합의됐다.

삼호와 고려개발 합병비율은 1대 0.451이다. 지난해 삼호의 매출액은 1조2799억원 자산은 8517억 원 규모다. 고려개발은 매출액 6849억 원, 자산 6134억 원 수준이었다. 합병 후 매출액은 1조9649억 원, 자산은 1조4651억 원으로 늘어나게 된다.


이번 합병은 건설시장의 환경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그룹의 신성장 동력으로 집중 육성하고 있는 디벨로퍼 사업을 위해 추진됐다. 최근 건설시장은 건설사의 신용도와 브랜드가 핵심경쟁력으로 평가받으면서 대형 건설사 중심으로 재편되고 있다. 삼호와 고려개발은 지속성장의 발판을 마련하기 위해서 합병을 결정했다.

주요기사

양사가 가지고 있는 전문성을 유기적으로 결합해 디벨로퍼 사업 추진을 위한 대형 건설사로 재도약한다는 방침이다. 확장된 외형을 바탕으로 대형 건설사 중심의 시장인 수도권 도시정비사업, 데이터센터, 대형 SOC사업, 글로벌 디벨로퍼 사업 등 신시장을 개척할 예정이다. 향후 수익성장을 통해 2025년 영업이익 10위권에 진입할 계획이다.

1956년 설립된 삼호는 시공능력평가 순위 30위다. 1970년대 삼호가든을 포함해 강남권에서 다양한주택사업을 진행하며 주택분야에 강점을 가지고 있다. 최근에는 자동차 매매센터, 호텔 등 건축사업 전반에 걸쳐 시공능력을 인정받고 있다. 고려개발은 1965년 창업해 시공능력평가 순위 54위다. 고속도로, 고속철도, 교량, 항만 등 토목분야에 특화됐다. 중견 건설사 중에서는 드물게 민자 SOC사업에서 주관사로서의 실적을 보유하고 있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