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117개국서 한국 방역물품 ‘러브콜’…“미국·UAE 우선 고려”
더보기

117개국서 한국 방역물품 ‘러브콜’…“미국·UAE 우선 고려”

뉴시스입력 2020-03-27 17:00수정 2020-03-27 17: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코로나19 방역물품 해외진출 지원 TF서 논의
"진단키트, 7개 업체서 33만회 수출 여력 있어"
"미국은 한미 동맹 차원에서 상호 협력 필요"
"UAE와 다양한 협력…인도네시아 등 대상"

117개 국가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된 한국산 방역물품의 수출이나 인도적 지원, 협력을 요청한 것으로 파악됐다. 일단 정부는 미국과 아랍에미리트(UAE) 우선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27일 외교부에 따르면 코로나19 방역품물 수출을 요청한 국가가 31개국, 인도적 지원 요청이 30개국, 수출과 인도적 지원을 함께 요청한 국가가 20개국, 민간 차원에서 협력을 진행하는 국가가 36개국 등 모두 117개국으로 집계됐다.

정부는 각국에서 한국산 방역물품에 대한 러브콜이 잇따르자 외교부, 식품의약품안전처, 보건복지부, 산업통상자원부, 질병관리본부로 ‘코로나19 방역물품 해외진출 지원 관계부처 태스크포스팀(TF)’을 꾸리고 전날 첫 회의를 진행했다.


TF는 코로나19 진단키트를 중심으로 국내 수급상황에 따른 해외 지원 가능 여력을 점검하고, 지원 대상국 상황에 부합하는 지원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운송·통관과 관련된 기업 애로사항 해소 방안, 지원체계 구축 방안도 협의한다.

주요기사

세계 각국이 요청하는 방역물품은 유전자 증폭기, 산소호흡기, 병상세트, 진단키트 등이 대표적이다. 정부는 보건 수요나 정무적 고려, 경제 실익, 한국의 대외 정책을 감안해 선별적으로 지원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외교부 고위 당국자는 “가장 여유가 많은 진단키트의 경우 생산업체 12곳 가운데 5개 업체는 수출허가도 받고, 국내에서 긴급 사용을 승인 받았다”며 “국내 수요를 수용하고, 한국 업체가 일주일에 85만회, 수출 승인된 7개 업체를 포함하면 33만회 정도 수출 여력이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지금 우선 고려 대상은 미국”이라며 “미국이 폭발적으로 늘어나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요청했다. 한미동맹 차원에서 한국인 입국을 제한하지 않고, 통화 스와프도 체결해 상호 협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다만 미국 수출을 위해선 미국 식품의약국(FDA) 승인이 필요하다. 문재인 대통령은 24일 밤 트럼프 대통령과 통화에서 “FDA 승인 절차가 필요할 수 있다”고 설명했고, 트럼프 대통령은 “오늘(현지시간) 중 승인되도록 즉각 조치하겠다”고 답했다. 현재 FDA 승인이 이뤄지지 않은 상태이며, 정부는 승인 후 상당량의 요청이 들어올 것으로 예상했다.

이 당국자는 “다음은 아랍에미리트(UAE)다. 우리랑 다양한 협력이 이뤄지고 있다”며 “신남방 정책의 핵심인 인도네시아를 비롯해 지원 대상에 대해 여러 나라가 있다. 인도적 지원 분야에 있어서도 핵심 국가 몇 개가 있다. 절실한 국가를 내부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정부는 방역물품 수출과 인도적 지원 외에도 UN조달시장에 적극 진출하기 위한 방안도 고심하고 있다.

이 당국자는 “조달청과 외교부가 1년에 UN에서 공식 조달하는 물량이 188억불 이상이고, 20조원 이상 조달 중 상당수가 의약품이다. 한국은 UN의 기여보다 조달시장 진출이 적다”며 “진단키트와 방역물품 업체를 찾아가 UN조달시장을 찾아갈 수 있도록 벤더로 등록해 성과를 내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