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서울 아파트값 10개월 만에 떨어졌다…강남3구 3주째 ‘하락’
더보기

서울 아파트값 10개월 만에 떨어졌다…강남3구 3주째 ‘하락’

뉴스1입력 2020-03-27 14:06수정 2020-03-27 14:0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 News1

강남3구 아파트값이 3주 연속 하락하면서 서울 아파트값이 10개월여 만에 하락세로 돌아섰다. 정부의 규제책과 보유세 부담, 경기침체 우려로 고가 아파트 매수심리가 위축되면서 강남구 대치동 은마 등 투자성이 강한 재건축 아파트값이 하향 조정됐다. 반면 노원, 구로, 관악 등 중저가 아파트가 많은 지역에서는 여전히 오름세가 지속됐다. 수도권에선 인천의 약진이 두드러진 가운데 과천과 ‘수용성(수원·용인·성남)’ 지역은 전주대비 상승세가 둔화됐다.

27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금주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 변동률은 -0.01%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2019년 6월 첫 주(2019년 6월7일 기준, -0.01%) 이후 처음으로 하락한 것이다. 재건축이 0.19% 하락했고 일반 아파트는 0.01% 상승했다. 신도시와 경기·인천은 각각 0.01%, 0.11% 올랐다.

서울은 대출규제와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전반적으로 거래문의가 크게 줄었다. 지역별로는 Δ송파(-0.17%) Δ강남(-0.12%) Δ강동(-0.06%) Δ서초(-0.04%) Δ용산(-0.01%) 등 고가 아파트가 많은 지역 위주로 하락했다. 한편 중저가 아파트에 수요가 간간이 이어지면서 Δ노원(0.21%) Δ구로(0.18%) Δ관악(0.14%) Δ금천(0.11%) Δ도봉(0.09%) 등에서는 오름세가 이어졌다.


신도시는 Δ산본(0.05%) Δ중동(0.03%) Δ분당(0.02%) Δ파주운정(0.02%) Δ일산(0.01%) 순으로 올랐다. 경기·인천은 Δ오산(0.37%) Δ군포(0.31%) Δ구리(0.29%) Δ의왕(0.19%) Δ안산(0.18%) Δ하남(0.18%) 등이 올랐다.

주요기사

서울 전세시장은 국지적으로 매물 품귀현상이 이어지고 있지만 코로나19 여파로 수요가 감소했다. 서울 전셋값은 전주대비 오름폭이 줄어든 0.03% 상승했다. 이밖에 신도시와 경기·인천은 각각 0.01%, 0.03% 올랐다. 지역별로는 Δ금천(0.13%) Δ동작(0.10%) Δ관악(0.09%) Δ동대문(0.09%) Δ강동(0.08%) Δ중랑(0.08%) 순으로 올랐다. 반면 Δ양천(-0.03%) Δ마포(-0.03%) Δ서초(-0.01%)는 하락했다.

신도시는 Δ광교(0.03%) Δ분당(0.02%) Δ일산(0.02%) Δ평촌(0.02%)이 상승했고, 나머지는 보합세(0.00%)를 나타냈다. 경기·인천은 Δ인천(0.07%) Δ의왕(0.05%) Δ광명(0.04%) Δ구리(0.04%) Δ시흥(0.04%) Δ남양주(0.03%) Δ화성(0.03%) 순으로 올랐다. 인천은 저렴한 전세를 찾는 수요가 교통이 편리한 역세권 단지 위주로 꾸준히 유입되고 있다.

여경희 수석연구원은 “국내 주택시장의 바로미터인 강남3구의 아파트값이 3주째 일제히 하락하면서 서울 집값 상승 흐름이 꺾였다”며 “거시경제 위기를 타개하고자 한은이 기준금리를 인하한 데 이어 3개월간 금융회사에 유동성을 무제한 공급하겠다고 발표하면서 시중자금이 풍부한 상황이지만, 불안심리가 커지고 있어 주택시장으로의 수요 유입은 제한적일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거래위축으로 시장을 리드하는 강남권 집값 하락세가 장기화될 경우, 이와 연동해 서울 비강남, 수도권 지역의 집값 상승세에도 제동이 걸릴 것”이라고 내다봤다.

(세종=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