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민생당, 비례 순번 놓고 또 내홍…안병원 공관위원장 해임
더보기

민생당, 비례 순번 놓고 또 내홍…안병원 공관위원장 해임

뉴시스입력 2020-03-27 13:05수정 2020-03-27 13:0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최고위, 손학규 비례 2번 재심 거절 안병원 해임
안병원 "몰지각한 위법··편법 해임" 불복 밝혀
후임에 김명삼 전 민주평화당 상임대변인 임명

민생당이 27일 비례대표 후보자 명단을 놓고 또다시 내홍에 휩싸였다.

민생당은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안병원 공천관리·비례추천위원장(공관위원장) 해임을 의결하고 김명삼 전 민주평화당 상임대변인을 후임으로 임명했다.

이날 최고위에서는 유영욱 전 민주평화당 부총장, 이성수 도서출판 돋보기 대표, 정기철 뉴스메이커 취재부장을 공천관리·비례추천 위원으로 새롭게 임명했다. 김용억 그린요양병원장과 신중식 전 의원의 위원 사임에 따른 후속 조치다.


이는 비례대표 후보자 명단을 놓고 벌어진 일이다. 앞서 공관위는 지난 25일 당 코로나19대책특별위원장을 맡은 정혜선 가톨릭대 보건대 교수를 1번으로, 손학규 전 바른미래당 대표를 2번으로 한 비례대표 후보자 명단을 확정했다. 3번에는 김정화 공동대표가 배치됐던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기사

그러나 이 명단은 발표되지 않았고, 당 최고위는 이날 오전 공관위원장을 해임했다. 안 위원장이 비례대표 후보자 명단에 대한 지도부의 재심 요청을 거부하며 연락이 두절됐다는 이유에서였다.

그러자 안 위원장이 이날 오전 곧바로 기자회견을 열었다. 그는 “손학규 후보를 비례 2번으로 했다는 데 대해 말이 많은데 이는 공관위가 당의 장래를 위해, 공관위가 절대다수에 의해, 후보 등록도 안 한 분을 마지막 날에 설득해 후보 신청을 했다”고 말했다. 이어 “다른 분들도 적법한 절차에 의해 이견을 조정하고 투표에 의해 정혜선 선생을 1번으로 모셔온 것”이라고 했다. 재심할 이유가 없다는 점을 재차 강조한 것이다.

안 위원장은 나아가 최고위가 자신을 해임한 데 대해 “지도부와 일부 몰지각한 생각을 가진 분들이 합세해서 당헌 당규에도 없는, 공관위원장을 최고위에서 의사정족수 됐는지도 알지 못하는 그런 상황에서 위법·탈법·편법 해임했다”며 불복 의사를 분명히 했다.

더불어 연락이 두절됐다는 당 지도부의 비판에 대해서는 “3일간 철야를 해서, 그래서 전화 못 받은 부분 다소 있지만 제가 직무 해태했거나 최고위가 원하는 적법하게 요청한 그런 것을 무시했거나 한 바는 없다”고 강변했다.

안 위원장의 반발에도 불구하고 이날 최고위에서 임명한 김 신임 공관위원장은 낮 12시께 공관위 회의를 열었다. 김 신임 위원장은 “오늘 최고위에서 민생당의 미래, 민생당의 기조를 유지할 그런 공천을 재고해달라는 요청이 와서 새로운 공천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