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부 “외국인 입국금지 아직 공식 논의 없다…검역강화가 우선“
더보기

정부 “외국인 입국금지 아직 공식 논의 없다…검역강화가 우선“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3-27 11:40수정 2020-03-27 11:4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 사진=뉴시스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해외 유입 차단을 위한 외국인 입국 금지 조치와 관련해 “상황에 따라 판단해 봐야 할 문제이긴 하지만, 아직까지 공식적으로 논의한 부분은 없다”고 밝혔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27일 오전 정례 브리핑에서 “아직까지 검역 강화라는 부분이 우선적으로 논의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총괄반장은 “다른 나라에서 (외국인) 입국 금지를 (시행)하고 있는데, 한국도 외국인 입국 금지를 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의견들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지금 현 단계에서 우리나라로 입국하는 대부분이 우리 국민들”이라고 했다.


이어 “외국인 입국과 관련해서는 저희가 검역 단계에서 계속해서 강화된 방식으로 적용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현재는 미국과 유럽을 중심으로 적용하고 있는데, 이 부분들을 더 확대할 것인가에 대한 논의가 심도있게 이뤄지고 있다”며 “이 부분이 정리되는 대로 발표할 수 있을 것이라 본다”고 밝혔다.

중앙방역대책본부 집계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9332명 중 309명(외국인 31명)은 해외유입 사례다.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lastleast@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