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KPGA, 코로나19로 남자골프 개막전 무기한 연기
더보기

KPGA, 코로나19로 남자골프 개막전 무기한 연기

뉴시스입력 2020-03-27 11:42수정 2020-03-27 11:4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코로나19 사태로 4월23일 '프로미 오픈' 연기 결정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으로 한국프로골프협회(KPGA) 코리안투어 개막전이 무기한 연기됐다.

KPGA는 27일 “2020 KPGA 코리안투어 개막전으로 개최될 예정이던 제16회 DB손해보험 프로미 오픈‘이 코로나19로 인해 무기한 연기됐다”고 밝혔다.

KPGA는 오는 4월 23일 강원도 원주의 오크밸리CC에서 DB손해보험 프로미 오픈을 시작으로 7개월간의 대장정에 나설 예정이었다.


그러나 국내 코로나19 확산 추세가 좀처럼 수그러들 기미가 보이지 않자 결국 연기를 결정했다.

주요기사

한편 시즌 두 번째 대회는 4월 30일 개막 예정인 GS칼텍스 매경오픈이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