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순천 코로나19 의심 20대 여성, 최종 음성…아버지도
더보기

순천 코로나19 의심 20대 여성, 최종 음성…아버지도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3-27 11:36수정 2020-03-27 11:4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의심을 받았던 전남 순천 거주 20대 여성이 최종 음정 판정을 받았다.

순천시는 27일 블로그를 통해 “순천 의심환자에 대한 3차 검사 결과, 최종 음성판정이 나왔다”고 밝혔다.

이날 음성 판정을 받은 A 씨는 캐나다와 미국에서 머물다가 22일 오후 6시경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했다.


A 씨는 23일 오후 3시경 공항버스를 이용해 순천으로 돌아와 자가 격리에 들어갔다. A 씨의 입국 사실을 확인한 순천시는 A 씨에게 검사를 받을 것을 권유했다.

주요기사

A 씨는 25일 아버지 B 씨가 운전하는 차량을 타고 순천시보건소의 선별검사소를 찾았다. 26일 오후 3시경 1차 양성판정을 받았지만, 27일 오전 4시경 재검사 통보를 받았다. 이후 최종 음성 판정을 받았다.

B 씨도 최종 음성 판정을 받았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