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美 재무부, 대북 금융거래 주의보…“유엔 결의 지켜야”
더보기

美 재무부, 대북 금융거래 주의보…“유엔 결의 지켜야”

뉴시스입력 2020-03-27 11:10수정 2020-03-27 11:1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미국인의 대북 거래, 법적으로 금지돼"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 결정 후속 조치

미국 재무부가 북한을 돈 세탁과 테러자금 지원 관련 위험국가로 분류하는 주의보를 재차 발령했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27일 밝혔다.

VOA에 따르면 미국 재무부 산하 금융범죄단속반(FinCEN)은 26일(현지시간) 자국 금융기관에 북한에 대한 거래주의보를 내렸다.

미국의 금융기관이 북한과 검은 돈 거래에 연루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는 내용으로, 지난 2월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 결정에 따른 후속 조치다.


앞서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는 북한을 자금 세탁과 테러자금 조달에 취약한 나라로 분류하고 최고 수준의 대응책이 필요한 국가로 재지정했다.

주요기사

금융범죄단속반은 이번 주의보에서 모든 미국인은 북한 정부나 금융기관과의 거래가 법적으로 금지돼 있다는 점을 재확인했다.

아울러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경제 제재를 포함한 여러 대북 결의안을 채택했기 때문에 회원국들은 결의를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금융범죄단속반은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의 결정에 근거해 매년 2~3차례 북한이 포함된 금융거래주의보를 발령하고 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