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시민당, 윤일규 이적으로 8석…정의당 제치고 투표용지 세 번째
더보기

시민당, 윤일규 이적으로 8석…정의당 제치고 투표용지 세 번째

뉴스1입력 2020-03-27 10:51수정 2020-03-27 10:5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더불어시민당 비례대표 후보들의 예방을 받고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0.3.26/뉴스1 © News1

윤일규 더불어민주당 의원(초선)이 비례연합정당 더불어시민당으로 당적을 옮기기로 했다.

더시민 의석수는 8석이 돼 4·15 총선에서 비례대표 국회의원 투표 용지에서 정의당(6석)을 제치고 민생당(20석)·미래한국당(17석)을 잇는 세 번째 순서를 차지할 예정이다.

윤 의원 측은 27일 뉴스1과의 통화에서 “고민을 거듭하다가 26일 늦은 밤 더시민으로 당적을 옮기기로 결정하고 탈당계를 제출했다”고 했다.


앞서 민주당에서 더시민으로 이적을 결심한 의원들은 이종걸·신창현·이규희·이훈 등 지역구 의원 4명과 심기준·제윤경·정은혜 등 비례대표 의원 3명 등 총 7명이다.

주요기사

이대로라면 더시민은 정의당보다 1석 많지만 지역구 의원이 5명 이상이거나 직전 선거에서 3% 이상 득표를 하지 못하면 ‘전국적으로 통일된 기호’를 받지 못하는 공직선거법에 의해 투표 용지에서 정의당보다 아래에 위치할 처지였다.

이날 윤 의원의 이적으로 시민당이 지역구 5석을 차지하면서 시민당은 정의당보다 앞번호를 부여받게 된다.

손금주 의원도 막판까지 고심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윤 의원의 결정으로 이적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이날 오후 6시 후보 등록이 마감한 시점을 기준으로 정당별 원내 의석수대로 기호를 확정할 예정이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