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북한 “코로나19 격리자 2280명 남아…방역사업 장기화”
더보기

북한 “코로나19 격리자 2280명 남아…방역사업 장기화”

뉴시스입력 2020-03-27 10:34수정 2020-03-27 10:3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외국인 격리자 1명도 추가로 해제…2명 남아
격리 해제자는 담당 의사가 매일 예후 관리

북한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격리자가 2280여명 남은 것으로 나타났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7일 “평안남도, 평안북도, 양강도, 나선시 등 전국적으로 2280여명의 의학적 감시 대상자들이 남아 있다”고 밝혔다.

북한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외국인, 외국 방문자 및 연관 접촉자, 의심 환자 등을 ‘의학적 감시 대상자’로 정해 일정 기간 동안 격리시켜왔다.


북한은 전체 격리자 규모를 밝히지 않았지만 지난 20일에도 평안남·북도에서 수천명을 격리 해제하는 등 지금까지 8000여명 이상에 대해 격리를 해제했다.

주요기사

신문은 이날 외국인 격리자 3명 중 1명도 추가로 격리를 해제했다고 전했다. 이로써 북한이 격리한 외국인 380명 중 2명이 남았다.

신문은 격리조치에서 해제된 사람들에 대해 담당 의사들이 매일 2회 이상 의학적 감시를 진행하며 예후를 관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북한은 방역 대책을 계속 엄격히 시행하겠다고 밝혔다.유럽, 미국에서 코로나19 감염자가 늘어나는 등 사태가 장기화함에 따라 이같이 결정한 것으로 보인다.

신문은 “각급 비상방역지휘부들에서는 방역사업이 장기성을 띠고있는 것과 관련해 사람들이 순간도 해이되지 않도록 최대로 각성시키는 한편 세계적인 전염병 전파 상황과 위험성, 개체위생 및 방역상식자료들에 대한 해설선전 사업을 계기와 장소에 구애됨이 없이 적극화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 “해당 부문과 단위들에서는 납입물자들에 대한 검사검역, 소독, 자연방치, 인계인수를 신형 코로나비루스(바이러스)감염증을 막기 위한 국경 검사검역 규정의 요구대로 엄격히 진행하고 있다”고 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