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2분기 분양 물량 쏟아진다…전국 11만 가구 공급
더보기

2분기 분양 물량 쏟아진다…전국 11만 가구 공급

뉴시스입력 2020-03-27 10:07수정 2020-03-27 10:0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올해 2분기 전국에 11만 가구의 아파트가 쏟아질 예정이다.

27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올해 2분기 아파트 분양예정 물량은 총 11만7028가구(임대 포함 총가구수 기준)로 집계됐다. 지난해 같은 기간 분양실적(9만2775가구)과 비교하면 1.3배 늘어난 수준이다. 월별로 분양예정 물량은 ▲4월 5만5411가구 ▲5월 3만6738가구 ▲6월 2만4879가구 등이다.

지역별로 경기가 3만658가구로 가장 많고, 이어 ▲인천 1만3976가구 ▲부산 1만3137가구 ▲대구 1만1804가구 ▲서울 1만379가구 순으로 나타났다. 수도권에서는 지방(6만2015가구)보다 7000여 가구 적은 5만5013가구가 분양될 전망이다.


예년에 비해 2분기 분양예정 물량이 늘어난 것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2·3월 분양예정 물량 중 상당수가 4월로 연기됐기 때문이다. 강원 속초시 속초디오션자이, 충남 천안시 성성레이크시티두산위브, 대구 달서구 대구도류동센트레빌 등이 분양 시기를 기존 3월에서 4월로 늦췄다.

주요기사

서울 등 수도권에서는 분양가상한제 유예가 7월 말로 3개월 연장되면서 4월 말까지 분양을 서두르던 사업지들은 숨통이 트이게 됐다. 당초 4월 분양 예정이었던 서울 강동구 둔촌주공재건축, 은평구 증산2구역, 수색6·7구역이 분양시기를 7월로, 광명시 광명푸르지오센트베르는 5월로 연기했다.

다만, 2분기 역시 코로나19 옆와 분양가상한제 등으로 인해 분양이 예정대로 진행될지는 미지수다. 서울에서는 7월 말로 연기된 분양가 상한제 적용을 피하기 위해 조합들이 사업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이지만, 코로나19로 조합원 총회 개최가 어려운 데다 주택도시보증공사(HUG)와의 분양가 협의 등 넘어야 할 산이 적지 않다.

여경희 수석연구원은 “수도권에 비해 주택시장의 분위기가 미온적인 지방에서는 코로나19 확산이 분양에 미치는 영향이 클 것으로 보인다”며 “인기지역의 경우 사이버 모델하우스로 청약수요 모집이 가능하지만, 실물 확인이 어려운 한계가 있어 일부 지역에서는 분양일정이 조정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여 연구원은 “2분기 분양시장은 분양가 상한제, 코로나19 확산 및 경기위축 등 변수가 다양하기 때문에 청약수요자들은 관심단지의 분양일정을 지속적으로 확인할 필요가 있다”며 “지난 2·20대책으로 조정대상지역에서는 LTV가 최대 30%까지 낮아졌고, 소유권이전등기일까지 전매제한이 강화됐다는 점도 염두에 두고 계획적인 청약에 나서야 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