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수출용 코로나19 진단키트 이름을 ‘독도’로…” 靑 국민청원 18만 넘어
더보기

“수출용 코로나19 진단키트 이름을 ‘독도’로…” 靑 국민청원 18만 넘어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3-27 09:49수정 2020-03-27 10:0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전 세계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계속되면서 한국산 코로나19 진단키트 수입을 요청하는 국가가 늘고 있는 가운데, 수출용 코로나19 진단키트 이름을 ‘독도’로 지어 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18만 명 이상의 동의를 얻었다.

지난 25일 ‘수출용 코로나19 진단키트 이름을 독도로 해주세요’라는 제목으로 올라온 이 청원은 27일 오전 9시 50분 기준 약 18만 2000명의 동의를 받았다. 청원 게재 30일 내 20만 명 이상의 동의를 받게 되면 청와대나 관계 부처가 해당 청원에 대해 답한다.

해당 청원인은 “세계 각국에서 우리나라를 코로나19 극복 모범사례로 인식하고, 최근에는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도 우리나라에 진단키트 제공을 협조 (요청)했다”며 “이에 수출하는 진단키트 제품명을 ‘독도’로 해주시기를 청원 드린다”고 했다. 이어 “개별 제품이지만 진단키트가 ‘독도’ 라는 이름으로 수출된다면 지구를 지키는 수호신으로서의 독도의 위상을 크게 향상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해당 청원이 게재 3일 만에 동의자 18만 명을 넘어서는 등 많은 공감을 얻고 있는 가운데, 현재 수출을 하고 있는 진단키트 업체 중 하나인 솔젠트의 유재형 대표는 “고려할 수 있는 사항”이라고 밝혔다.


유 대표는 27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 인터뷰에서 ‘’안 그래도 국민청원 얘기를 듣고 있다”며 “지금 공급 회사들과 K-바이오, K-진단에 대한 브랜드화 부분에 대해 얘기를 하고 있다. 충분히 고려할 수 있는 상황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어 “(한국산 진단키트도) K-팝처럼 하나의 브랜드가 만들어질 수 있는 상황”이라며 “브랜드 후보 중 하나가 독도가 될 수도 있는 상황이라고 생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lastleast@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