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세균 총리 “해외유입 환자 90% 우리국민…입국금지 제약”
더보기

정세균 총리 “해외유입 환자 90% 우리국민…입국금지 제약”

뉴스1입력 2020-03-27 08:58수정 2020-03-27 09:4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세균 국무총리를 비롯한 정부 부처 참석자들이 2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 참석해 천안함 피격 10주기를 맞아 희생 장병들을 기리는 묵념을 하고 있다. © News1

정세균 국무총리가 27일 “전체 해외유입 환자의 90%가 우리 국민인 점을 고려하면 당장 입국금지와 같은 조치를 채택하는 데는 제약이 따른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해외유입이 지역사회로 전파되는 것을 막으려면 의무적 자가격리를 하는 현재 체계가 철저하게 이행돼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현장에서 자가격리 입국자를 관리하는 지방자치단체 역할이 막중하다”며 “특히 전체 입국자의 70% 이상이 주소를 두고 있는 수도권 내에서 성공적인 관리 여부가 전체 싸움의 승패를 결정할 것이다, 서울을 시작으로 지자체에 해외입국자 관리상황을 점검하겠다”고 했다.


전날(26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104명(누적 9241명)으로 해외에서 유입된 환자가 39명에 달했다. 신규 확진자 104명 중 30명은 입국 검역 과정에서 발견됐다. 또 9명은 해외에서 입국한 이후 지역에서 신규 확진자로 신고됐다. 검역 과정에서 확진자로 걸러진 입국자는 내국인 25명, 외국인 5명이다.

주요기사

정 총리는 “각 지자체에서는 비상한 각오로 해외입국자 관리에 나서주시고, 관계부처에서는 지자체가 필요로 하는 정보와 자원을 적시에 제공하는 데 총력을 기울여달라”고 당부했다.

다음 달 6일 개학을 대비해 생활 방역에 대한 새로운 지침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정 총리는 “아직 4월 6일 개학이 가능할지 평가하기는 이르지만, 개학 이후의 새로운 일상(new normal)은 지금부터 준비해나가야 한다”며 “일시에 사라지지 않는 감염병 특성상 개학 이후에도 상당 기간은 코로나19 이전과 같은 평범한 일상을 기대할 수 없는 것이 분명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코로나19의 전파위험을 낮추면서도 경제활동과 일상생활을 영위할 수 있는 유연하고 지속가능한 새로운 생활방역 지침이 필요하다”며 “다음 주에는 교육·문화·여가·노동·종교·외식 등 분야별로 이런 생활방역 지침을 논의하겠다, 각 부처에서는 미리 준비해주시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정부는 전국 유치원과 초·중·고교 개학을 세 차례 연기한 끝에 다음 달 6일 개학을 목표로 코로나19 방역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개학을 더 연기하기는 쉽지 않은 만큼 코로나19 확산세를 잠재우기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를 강조하고 있다.

한편 정 총리 등 중대본 회의 참석자들은 회의 시작에 앞서 서해수호의 날을 맞아 묵념을 진행했다. 서해수호의 날은 매년 3월 넷째 주 금요일로, 2002년 제2연평해전, 2010년 천안함 피격 사건, 2010년 연평도 포격 등 서해에서 발생한 북한의 도발을 상기하면서 국군의 서해 수호를 위한 희생을 기리고, 국토 수호 결의를 다지기 위해 지난 2016년 제정됐다.

(서울=뉴스1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