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中, 28일부터 외국인 입국 사실상 전면 금지
더보기

中, 28일부터 외국인 입국 사실상 전면 금지

뉴스1입력 2020-03-27 08:57수정 2020-03-27 08:5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해외에서 들어오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급증하고 있는 중국이 28일 0시(현지시각)부터 사실상 모든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하기로 했다.

중국 외교부와 이민관리국은 26일 11시30분 홈페이지를 통해 “기존에 유효한 비자와 거류허가를 가진 외국인은 추후 통지가 있을때까지 입국이 일시적으로 금지된다”고 발표했다.

다른 국가로 출국하는 외국 환승객에 대해 중국 도시별로 24~144시간 무비자 체류를 허용하던 제도도 중단된다. 중국 외교부는 외교·공무 비자와 항공사 승무원 등에 발급하는 비자 등은 이번 조치에서 제외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우리나라 교민들과 유학생 등이 현재 중국 바깥에 머무르는 경우 당분간 중국에 돌아갈 수 없게 됐다.

주요기사

중국 외교부는 경제무역, 과학기술 활동, 기타 인도주의적 사유 등으로 반드시 중국에 방문해야 하는 사람에 대해서는 각국 대사관에 새 비자를 신청하라고 공지했다.

이 같은 강경책의 배경에는 최근 중국에서 코로나19 국내 발병은 뚜렷한 둔화 추세인 반면, 해외 역유입 환자가 급증하고 있기 때문이다.

중국의 코로나19 환자 역유입 사례는 지난 15~18일엔 매일 10명대였고, 19일 이후엔 30~40명대를 기록하는 등 꾸준히 증가해 현재 누적 541명에 이른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