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전주 요양병원서 새벽 흉기 난동…1명 사망·1명 중상
더보기

전주 요양병원서 새벽 흉기 난동…1명 사망·1명 중상

뉴스1입력 2020-03-27 07:21수정 2020-03-27 10:4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새벽 요양병원에 입원해 있던 60대가 흉기를 휘둘러 1명이 숨지고 1명이 크게 다치는 사건이 발생했다. News1 DB

전주의 한 요양병원에 입원 중인 60대가 술에 취해 흉기를 휘둘러 1명이 숨지고 1명이 크게 다쳤다.

전북 전주 덕진경찰서는 살인 등 혐의로 A씨(62)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27일 밝혔다.

A씨는 이날 오전 2시께 전주시 덕진동 한 요양병원에서 B씨(45)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앞서 C씨(67)의 옆구리를 흉기로 한 차례 찌른 혐의도 받는다.

주요기사

경찰에 따르면 이 병원 입원환자인 A씨는 이날 술에 취해 병실에서 소란을 피웠다.

같은 병실에 입원한 C씨가 “시끄럽다”고 다그치자 말다툼으로 번졌고, A씨는 흉기를 꺼내 들었다.

그는 입원 병실 앞 복도에서 C씨를 찌른 뒤, 옆 병실로 들어가 B씨를 살해한 것으로 드러났다.

뇌경색으로 입원한 B씨는 거동이 불편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C씨는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A씨와 숨진 B씨와의 관계에 대해 확인하고 있다”며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전주=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