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손학규-서청원 비례 2번 차지… 정치권 “욕심 지나쳐”
더보기

손학규-서청원 비례 2번 차지… 정치권 “욕심 지나쳐”

윤다빈 기자 입력 2020-03-27 03:00수정 2020-03-27 09:2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총선 D-19]
동아일보 DB

민생당이 26일 손학규 상임선거대책위원장(73)을 비례대표 후보 2번에 배치하기로 잠정 결정했다. 20대 국회 최다선인 서청원 우리공화당 의원(77) 역시 비례대표로 9선에 도전한다. 일각에선 은퇴를 앞둔 원로들의 욕심이 지나치다는 말도 나온다.

손 위원장은 비례대표 후보 신청 접수 마감이 끝난 이후인 25일 민생당 공천관리위원회 요청에 따라 공천을 신청한 뒤 26일 오전 면접을 봤다. 민생당 관계자는 “사실상 손 위원장의 사람으로 채워진 공관위가 출마를 요청하고, 이를 수락한 모양새”라고 했다. 손 위원장은 지난달 20일 바른미래당 대표 퇴임 기자회견에서 “미래 세대가 정치의 주역이 되어 세대교체를 이뤄야 한다”며 “평당원으로 백의종군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여성 몫인 비례 1번엔 정혜선 가톨릭대 보건대학원 교수(57)가 배치됐다.

친박(친박근혜) 성향의 우리공화당은 26일 총선 비례대표 후보 20명의 명단을 발표했다. 서 의원은 이 중 두 번째로 이름을 올렸다. 남성 후보 중 가장 위에 있는 것이다. 서 의원은 18대 총선에서도 친박연대 비례대표 2번으로 국회에 입성한 바 있다. 1번은 포스코 책임연구원을 지낸 최혜림 당 대변인(43)이 선정됐다.


윤다빈 기자 empty@donga.com


주요기사
#민생당#손학규 후보#비례대표#총선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