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고민정 “김의겸-최강욱 더 고민해야 한다”
더보기

고민정 “김의겸-최강욱 더 고민해야 한다”

김지현 기자 , 박효목 기자 입력 2020-03-27 03:00수정 2020-03-27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총선 D-19]
靑출신 후보들, 열린민주에 견제구… 윤건영도 “유권자 힘 나누면 안돼”
4·15총선에 출마하는 청와대 출신 더불어민주당 후보들이 열린민주당을 향해 견제구를 던졌다.

서울 광진을에 출마한 고민정 전 청와대 대변인은 26일 후보 등록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열린민주당 비례대표로 출마하는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과 최강욱 전 공직기강비서관을 향해 “더 고민해야 한다”고 했다. 그는 “같이 일했던 선배들이 (민주당의 비례연합정당이) 더불어시민당으로 정해진 것에 대해 더 많이 고민해줬으면 좋겠다”며 “여러 의견과 생각이 있을 수 있지만 뭉쳐야 하고, 하나 된 힘으로 총선 승리를 이끌어야 한다”고 했다.

서울 구로을에 출마하는 윤건영 전 대통령국정기획상황실장도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민주당이 합류를 결정한 당은 더불어시민당”이라며 “유권자의 힘은 나누면 커지는 것이 아니다. 지금은 그럴 여유도 없다. 촛불 개혁이 성공하기 위해선 분명하게 힘을 모아야 한다”고 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26일 청와대 전직 참모들이 총선 출마를 위해 열린민주당으로 간 데 대해 “청와대와 상관없는 개인적인 선택일 뿐”이라며 “(이에 대한 청와대의) 입장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다만 여권 관계자는 “양측이 서로 견제하는 모양새이지만, 열린민주당이 기존 열성 지지층을 맡고, 민주당은 중도층으로 외연을 확장해 그만큼 범여권 표를 확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주요기사

김지현 jhk85@donga.com·박효목 기자
#4·15총선#청와대 출신#더불어민주당#열린민주당#고민정 후보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