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전북도 “코로나 확산은 막고 지역경제 충격 줄여라”
더보기

전북도 “코로나 확산은 막고 지역경제 충격 줄여라”

박영민 기자 입력 2020-03-27 03:00수정 2020-03-27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광역자치단체 첫 추가예산 편성… 소상공인 임대료 등 신속하게 지원
정부 대책회의서 모범사례로 소개
25일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합동 영상회의에서 송하진 전북도지사가 정세균 국무총리에게 사회적 거리 두기를 위한 행정명령 대상 시설의 긴급지원금 지급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전북도 제공
25일 낮 12시 전북 전주시 효자동의 한 식당. 20여 개 테이블 중 손님이 있는 자리는 절반도 되지 않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사회적 거리 두기’가 강조되면서 손님들의 발길이 많이 줄어든 것이다.

식당 주인은 “코로나19 사태로 영업이 어려웠는데 21일 정부가 강도 높은 사회적 거리 두기 동참을 호소한 이후 손님이 더 줄었다”며 “점심 때는 그나마 손님이 좀 있는데 저녁엔 회식 등이 사라지면서 아예 일손을 놓고 있는 실정”이라며 한숨을 쉬었다.

26일로 전북에서 첫 번째 코로나19 확진자(전국 8번째)가 나온 지 55일이 지났다. 전북 첫 확진자는 1월 31일 발생했다. 그동안 도내에서는 10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설 연휴 이후 들려온 첫 환자 발생 소식은 지역경제를 위축시켰다. 시간이 갈수록 고통을 호소하는 목소리가 커졌다.


2017년과 2018년 대기업 공장의 잇단 이탈로 지역경제의 막대한 손실을 경험했던 전북도와 도민들이 느끼는 위기의식은 더 클 수밖에 없었다.

주요기사

전북도가 코로나19 확산을 막고 지역경제에 미치는 충격 완화를 위해 온 힘을 다하고 있다. 이달 초 전국 광역자치단체 중 처음으로 2456억 원의 추가 예산을 편성했다. 소상공인에게 공공요금과 점포 임차료, 사회보험료를 지원했다. 기업체 경영안정자금, 소상공인 특례보증 이차보전, 골목상권 안정을 위한 지역사랑상품권 확대, 수출 피해기업 지원 등 대책도 내놓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으로 개학이 연기되면서 학교 급식용 친환경 농산물의 판로가 막히자 전북도가 20일 개최한 소비 촉진 행사에서 송하진 지사와 직원들이 농산물을 사고 있다. 전북도 제공
전북도는 사회적 거리 두기를 위해 운영제한 조치를 받는 시설에 대한 지원책을 전국에서 처음으로 시행했다. 다음 달 5일까지 14일간 운영제한을 받는 도내 학원과 종교시설, 실내체육시설 등 1만3064곳에 70만 원씩 모두 100억 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신속한 지원을 위해 14개 자치단체를 통해 26일까지 신청을 받는다.

전북도의 이런 대응은 모범사례로 소개되기도 했다. 25일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정세균 국무총리는 “(전북도가) 행정명령 시설에 대한 지원책을 신속하게 추진하는 등 빠른 결정을 내려 코로나19 극복에 기여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송하진 전북도지사는 “추경안과 운영제한 시설에 대한 지원은 경제적 충격을 최소화하고 방역효과를 높이기 위한 조치”라며 “코로나19가 안정세에 접어들어도 지원 대책을 계속 추진해 얼어붙은 지역경제에 훈풍을 불어넣겠다”고 말했다.
 
박영민 기자 minpress@donga.com
#전북도#코로나19#추가 예산 편성#운영제한 시설 지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